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추천글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추천글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2011년 동기님들 헤쳐모이세요 상세 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2011년 동기님들 헤쳐모이세요
작성자 긍정희망 작성일 2011-01-10
조회수 7897 추천수 8

지금 여기저기  곡 소리가  들려오는것 같군요

 

ㅋㅋㅋ  금연 쉬운데 참 어렵죠

 

자신과의싸움  지구도 곧 멸망 한다고 하는데  그냥 피우고 쉽게 살자

 

스스로  구실을 만들려고 무척 애 쓰신것 같네요

 

자기 편한데로 해석 하고 싶은 시간이 된것 같네요 ㅋㅋ

 

여기서 잠깐 

 

지금 흔들리는 이유가 뭘까요 

 

인간의 참을성의 한계가 10일 인가요 

 

본인의 의지가  10일이 만기 일까요

 

왜 내가 금연을 결심 했지  그 이유에 대한 생각은 회피하고 싶을까요

 

흡연을 합리화 시켜버리고  그래  인생 살면 얼마나 사냐  예라모르겠다  피자

 

우리모두  이렇게 책임감 없이  이 사회을 살고 있었던건 아닌지 되집어봐야 겠죠

 

우리 모두에  열받은 분도 계시겠지만  그냥 편하게 우리모두로 할께요  이해좀해주세요

 

2011년 새해 벌써 10일이란 세월이 과거에 묻혔고  담배도  묻혀버렸어요

 

과거것을 다시 빼서 피운다면  현실이 너무도 초라하고 비통하고  쪽팔리죠

 

맛을 모를때는 그냥 스쳐지나가지만 맛을 말고부터는 견디기 힘든게 바로 맛입니다

 

30년 세월 피웠던  그 담배 이제는 버려야 할때가 온것 같아요

 

내 주위 사람들  패암으로 많이 사망 했어요 

 

언제 사망 하느냐  40대후반 50대 중반쯤 증세가 나타나더군요

 

증세 나타나면 벌써 3기에서4기로 접어 들었던것   결국 고생만 하다가 사망하더군요

 

몸에 반은 하는 증상은  어깨뒷쪽 등  결리고  뻐근  그다음 증상  후벼파듯이  아픔 팔이 져림 이쯤 되면   3기가 넘더군요  첨엔 물리 치료받고 지압받고  나중에  통증으로 수면곤란

병원 후송  3기이상  항생제 투입 구토 머리다빠지고  얼굴  퉁퉁붓고  나에게 담배 피우지마라며 울먹이고  더 살고 싶다고 할때  그땐 제가 30중반  쉽게 생각 했죠  충격은 그때뿐  그런데  내가 40대후반으로 접어 들면서  불안 불길  혹시 하는 생각에  소름이 쫙 

 

흡연자들 대부분  나이 80대분도  10대때 봉초부터 시작해서  피웠는데  건강 하더라

 

스스로 위안을 삼는거죠   그런데 그런분은  유전자가 좋아서 담배가 맞아서  그래도 잔병없이 살수있었겠지만  그 노인하고  대화한번 해보세요  입냄새 정말 장난 아닙니다

 

말로 표현할수없는 역겨운 냄새  경험 해 보셨으리라  생각됩니다

 

40대후반 되면 전립선 암이 또  힘들게 하죠  

 

오줌빨이 약하고  소변봐도  개운하지않고   20대30대40대는  쉽게 생각하는 문제겠죠  그후 문제 발생되면 이미 늣어버린것    인간이란게 참  어리석어요 

 

알면서도 무 대책으로 무책임하게  스스로  피하질않고  덤벼대는것 보면 참  어리석죠

 

왜 알면서  그렇게 강조 하는데도 흡연을 할까요  ?

아직 건강 하기 때문이며   나에게 그런불행이 오겠어 하는 생각  ㅋㅋㅋ

 

그런데 병은 소리소문 없이 갑자기  한방에  훅 갑니다

 

복싱에서 쨉을 수없이 맞으면  나중에 어찌 되는지 그 후유증으로  케이오 되죠 

 

연기을 마시는 사람들  그 독한 연기을 마신다 

 

대단하십니다  기네스북에 올아야 할겁니다 ㅋㅋㅋㅋㅋ

 

아무튼 우리 모두 하루을 살아도 값지게 건강하게 살아 갑시다

 

흔들리면 그 좋은 금,길의 도움이 있는데 뭘 힘드어 하십니까

 

두서없는글   읽어 주셔서 감사 합니다

 

휴  글쓰면서 다행이 오늘 잘 넘겼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체댓글수 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