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천자칼럼] 노담 사피엔스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천자칼럼] 노담 사피엔스
작성자 윤성민 논설위원 작성일 2024-07-10
출처 한국경제

[천자칼럼] 노담 사피엔스



[천자칼럼] 노담 사피엔스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금연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나라는 부탄이다. 2004년부터 자국 내 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하고 있다. 정히 피우고 싶으면 비싼 관세를 물고 수입해야 한다. 경찰에 불법 담배를 적발하기 위한 가택 수색 권한도 있다. 접경 인도에서 3000원 정도의 씹는담배를 갖고 들어오다 적발돼 징역 3년형을 선고받은 사례도 있다.

 

(중략)

 

세계 각국의 담배와의 전쟁은 이제 담배 없는 세대, ‘노담 사피엔스를 지향하고 있다. 영국이 2009년 이후 출생자부터 담배 판매를 영구 금지하는 법안을 1차 통과시켰다. 이들은 성인이 되는 2027년 이후에도 평생 담배를 살 수 없다. 이 법안이 최종 통과되면 영국은 2070년쯤에는 60세 이상 노인층만 담배 구입이 가능한 담배 청정국이 된다. 리시 수낵 총리는 흡연자 5명 중 4명이 20세 이전에 담배를 피우기 시작한다애초에 습관을 들이지 말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중략)


뉴질랜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저인 8%의 흡연율을 5%로 낮추겠다는 목표는 접지 않았다. 캐나다 역시 10%의 흡연율을 5%로 줄이겠다며 담배 한 개비마다 경고 문구를 표시하고 있다. 한국 흡연율은 뉴질랜드보다 두 배나 높은 17.7%(2022). 담배와의 전쟁에서 더 분발해야 할 이유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hankyung.com/article/2024041810601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기고] 담배산업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려면
다음글 다음 글이 없습니다.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금연상담 카카오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