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칼럼]40세 이전 금연 시, 흡연으로 인한 사망률 90% 감소시켜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칼럼]40세 이전 금연 시, 흡연으로 인한 사망률 90% 감소시켜
작성자 박순영(유성선병원 호흡기내과 전문의) 작성일 2022-05-27
출처 충청뉴스

[칼럼]40세 이전 금연 시, 흡연으로 인한 사망률 90% 감소시켜



매년 5월 31일은 세계 금연의 날이다. 1987년에 세계 보건기구가 하루라도 담배의 피해가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처음 지정한 날로, 담배의 해로운 점, 금연의 이득, 금연을 하기 위한 방법 및 전자담배의 위해성에 대하여 알아보자.


[중략]


금연은 언제부터 시작하여도 분명한 이득이 나타나며 50세 이전에 금연하면 다음 15년간 사망할 위험이 흡연지속자보다 50% 감소하며 25~34세 금연할 경우 평생 비흡연자와 같은 여명을 갖고, 35~44세 금연할 경우 흡연을 지속했을 때보다 생존기간이 9년 증가, 45~54세 금연할 경우와 55~64세 금연할 경우 각각 6년, 4년 생존기간이 연장된다.


40세 이전에 금연할 경우 흡연으로 인한 사망을 90% 감소시킨다. 따라서 35~44세 사이의 젊은 시절의 금연을 위한 노력이 강화되어야 한다. 금연은 폐암 발생 위험을 감소시키며 75세에 금연한 경우보다 55세에 금연한 경우 폐암 발생은 50% 감소하며 급성심근경색 발생 위험은 금연 후 급격히 감소, 금연 1년째 비흡연자 수준으로 떨어진다. 또한 감소된 폐기능이 금연으로 완전히 회복되지는 않지만 감소속도가 둔화되며 비흡연자 수준의 감소속도로 돌릴 수 있다.


[중략]


임상진료 중 흡연자가 있다면 금연의사를 묻고, 금연 의사가 없다면 금연을 할 수 있도록 유도를 해야 한다. 전문가의 도움으로 니코틴 대체재, 부프로피온, 바레니클린의 약물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이러한 약물치료와 상담을 병행하였을 때 금연 성공 가능성이 높아 금연을 위한 지지, 격려를 제공하며 금연을 하고자 하는 동기 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끝으로 흔히 금연을 했다면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한 선택이다. 2004년 이후 가열장치를 이용하여 니코틴을 흡입하게 하는 전자담배가 등장하면서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는데 니코틴을 포함한 전자담배 성분에 의한 급성 독성 효과, 니코틴 중독뿐만 아니라 화상 등 전자담배 기구와 관련된 상해가 발생할 수 있으며 자신의 흡연량 확인이 힘들고 단시간에 과다 사용할 위험이 있다.


[생략]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cc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8256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건강칼럼-금연의 중요성
다음글 월드스타도 쓰러진 뇌혈관질환 검진이 藥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2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