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최재경의 건강의학] 자신 위한 최고 선물 그것은 금연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최재경의 건강의학] 자신 위한 최고 선물 그것은 금연
작성자 최재경(건국대학교 가정의학과 교수) 작성일 2022-04-28
출처 한국경제

[최재경의 건강의학] 자신 위한 최고 선물 그것은 금연

 

살면서 가장 두려운 일 가운데 하나는 예기치 못한 죽음이다. 자연적인 수명을 누리지 못하고 죽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우리가 조절할 수 있는 사망 원인도 있는데 이 중 건강과 관련해 가장 잘 알려진 것은 바로 흡연이다. 우리나라에서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매년 6만 명 정도다.

 

[중략]

 

왜 담배를 끊지 못할까. 중독성 때문이다. [중략] 흡연하지 않을 때의 금단증상은 더욱 강해져 어느 순간부터는 금단증상을 없애고자 흡연하게 된다. 담배를 끊고 살 수 없게 된다. 흡연자의 중독 정도를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아침 첫 담배를 언제 피우느냐와 하루에 피우는 양이 얼마인지를 알면 니코틴 중독 정도를 가늠해볼 수 있다. 아침 첫 담배를 기상 5분 이내에 피우는 사람과 하루에 1.5갑 이상을 피우는 사람은 니코틴 중독 정도가 심한 사람이다. 이런 흡연자는 자신의 힘으로 담배를 끊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간접흡연으로 인한 폐해도 심각하다. 최근에는 ‘3차흡연이라고 하여 같은 공간이 아니라 다른 장소에서 흡연해서 흡연자의 옷이나 머리카락 등에 여러 가지 유해성분이 묻은 경우에도 주변 사람에게 건강상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흡연량을 줄이면 건강의 위험도 덩달아 낮아진다고 생각하는 것도 오해다. 흡연량을 30개비에서 5개비로 줄여도 몸속에서는 니코틴 흡수량이 3배가량 증가해 15개비를 피우는 경우와 같게 된다. 요즘 유행하는 궐련형 전자담배인 가열담배를 이용하면서 자신은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이 역시 분명히 몸에 해롭다.

 

자신의 의지로 금연에 성공할 확률은 100명 중 2~3명 정도로 알려져 있다. 본인 스스로 금연에 성공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금연 성공률은 40%를 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약물 활용으로 금연 성공률은 점차 올라가고 있다. 금연으로 인한 이득은 금연 직후부터 시작된다.

 

[생략]

 

*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5/0004689805?sid=110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의학칼럼] 봄철 척추 건강 예방법은?
다음글 [의료칼럼] 류마티스관절염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1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