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미루면 안 되는 ‘코로나 시대의 금연’[메디컬 칼럼]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미루면 안 되는 ‘코로나 시대의 금연’[메디컬 칼럼]
작성자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 작성일 2020-06-11
출처 동아닷컴

올해 5월 31일은 담배 연기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제33회 ‘세계 금연의 날’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많은 국민들이 고통 받는 요즘, 금연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조금 식었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면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지금이야말로 금연이 꼭 필요하다.


흡연자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이다. 흡연자가 코로나19에 걸리면 중증으로 급격히 악화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 실제 흡연력이 있는 코로나19 환자의 증상 악화 위험이 비흡연자보다 14.3배나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코로나19 환자 중 증상이 호전된 대상과 악화된 대상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한 결과다.


[중략]


우리나라에서 흡연으로 연간 약 6만 명이 사망한다. 흡연 관련성이 높은 폐암으로 연간 1만8000명이 숨진다. 매일 발생하는 코로나19 환자 수를 보면서 공포를 느끼지만, 하루 약 200명이 흡연 관련 질환으로 사망한다는 무서운 현실을 잊어선 안 된다.


[중략]


이에 따라 올해 암 검진 대상자면 코로나19 증상이 없을 경우 미루지 말고 검진을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감염병 유행이 빠른 시일 내 종식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암처럼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에 대한 예방 및 관리는 미루면 안 된다. 코로나19 위협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는 것처럼, 담배의 해악에서 벗어나기 위해 즉각 금연을 시작할 것을 당부한다. 만약 혼자 금연하기 어렵다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금연 콜센터나 금연캠프에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를 바란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



* 본 게시물은 동아닷컴 '(미루면 안 되는 ‘코로나 시대의 금연’[메디컬 칼럼]' 에 실린 글을 발취하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donga.com/news/It/article/all/20200611/101458455/1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기고) 습관처럼 버린 담배꽁초 소중한 가정의 모든 것을 빼앗아 갈 수 있다.
다음글 담배 끊고 면역력 높이자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