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열린 시선]‘금연 확산’ 민관학 협력 강화를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열린 시선]‘금연 확산’ 민관학 협력 강화를
작성자 신영수 작성일 2015-05-29
출처 동아일보

[열린 시선]‘금연 확산’ 민관학 협력 강화를


신영수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장


31일은 세계 금연의 날이다. 국제적으로 기념일을 정해 소비를 억제하는 상품은 담배가 유일하다. 그만큼 담배의 폐해가 큰 것이다. 매년 담배로 약 600만 명이 사망하고 있으며 이 중 10%는 간접흡연으로 인해 사망한다.


[중략]


한국도 올해 담뱃값을 대폭 인상하고 모든 음식점에서의 금연, 흡연 경고그림 도입 추진 등 강도 높은 금연정책을 펼치고 있다. 금연 상담 및 의료기관을 통한 금연 치료가 늘고 담배 출하량이 40% 감소했다고 한국 정부는 밝히고 있으며 이 같은 정책 효과에 대해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다.

이러한 금연 열기를 고조시키기 위해서는 흡연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사회적 인식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한국의 성인남성 흡연율(48.3%)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인 반면 여성 흡연율(5.8%)은 OECD 회원국 중 최하위다. 남성의 흡연에는 관대하고 여성의 흡연에는 거부감을 보이는 사회규범이 이러한 결과를 만들어냈다. 그만큼 사회적 인식이 중요한 것이다. 담배 연기에는 60종의 발암물질과 4000여 종의 유해물질이 포함돼 있다. 국제사회에서 ‘담배는 독극물’이며 ‘흡연자는 담배유행병의 피해자’라는 인식이 자리 잡아 가고 있다. 한국에서도 이 같은 인식을 사회적으로 공유하는 것이 금연문화 확대에 무엇보다도 필요하다.


아울러 담배규제를 위한 사회 각 부문 간 협력이 강화돼야 한다. 선진국에서는 담배 광고를 엄격히 제한할 뿐만 아니라 담배 제조 과정에서 각종 화학물질이 첨가돼 건강을 해치는 주요 요인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한국은 이러한 노력이 부족해서 담배와 담배회사에 대한 국민의 태도가 상대적으로 긍정적이다. 담배의 폐해를 알리는 데 주무부처뿐만 아니라 학계, 시민단체, 보건 유관기관 등 사회 전체의 협조가 필요하다.


[중략]



* 본 게시물은 조선일보 의 "[열린 시선]‘금연 확산’ 민관학 협력 강화를” 에 실린 글을 발취하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만파식적] 흡연과 폐암
다음글 [기고] 간접흡연, 더 이상 참을 사람 없다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