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만파식적] 흡연과 폐암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만파식적] 흡연과 폐암
작성자 온종훈 작성일 2015-05-13
출처 서울경제


[만파식적] 흡연과 폐암 / 온종훈 논설위원


전 세계에서 공익적 차원의 금연 운동을 최초로 시도한 것은 나치 독일이었다. 이전에도 영국 등 일부 국가에서 담배

를 반대하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나치당이 전개한 것만큼 강력하지도 성공적이지도 못했다.


(중략)


나치의 경제적 지원을 받은 역학 조사와 연구가 곳곳에서 이뤄져 흡연 여성의 모유에 니코틴이 함유 돼 유해하다는 것과 흡연이 심근경색 등 심장에 좋지 않다는 사실을 밝혀내기도 했다. 담뱃갑 경고 문구로 익숙한 흡연과 폐암의 관계도 이 당시 규명됐다. '실험 역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프란츠 H 뮐러는

1939년 증례 대조 연구를 통해 흡연자가 폐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중략)


헌법재판소가 지난 11일 "흡연과 폐암 등 질병 사이에 '필연적' 관계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폐암 환자 등이

제기한 헌법소원에 대해 "담배 제조와 판매를 허용하는 담배사업법이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결정의 주요 근거다.

담배에 대해 "흡연자 스스로 결정할 수 없을 정도로 의존성이 높지 않다"고 밝혔지만 이 판결로 담배소비가 다시 증가

할까 우려된다.


* 본 게시물은 서울경제 의 [만파식적] 흡연과 폐암” 에 실린 글을 발취하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economy.hankooki.com/lpage/opinion/201505/e20150512204108131870.htm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담뱃값만 문제인가, 담뱃갑도 문제다
다음글 [열린 시선]‘금연 확산’ 민관학 협력 강화를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