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만병의 근원 염증…'뚱뚱한 흡연자'가 2.4배 더 위험'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만병의 근원 염증…'뚱뚱한 흡연자'가 2.4배 더 위험'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7-04-10
출처 연합뉴스

강남세브란스, 성인 41만여명 분석결과…"금연하고 운동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비만한 흡연자는 정상체중의 비흡연자보다 몸에 염증이 생길 위험도가 2.4배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염증은 장기간에 걸쳐 장기와 혈관에 쌓이면 암이나 심혈관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만병의 근원으로 불린다.


연세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조아라·이용제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에 참여한 30세 이상 성인 41만6천65명(남 10만5천505명, 여 30만9천560명)을 대상으로 흡연과 비만이 몸속 백혈구 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이 백혈구 수치를 본 것은 가장 흔한 염증지표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염증은 감염성 질병이나 외상으로 바이러스나 세균이 침입했을 때 백혈구가 이들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반응이다. 따라서 백혈구 수치가 증가한다는 것은 염증이 생겼음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또 체중(㎏)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봤다.


이 결과 남녀 모두에서 정상체중 비흡연자보다 비만한 흡연자에게서 혈중 백혈구 수가 증가할 위험도가 2.4배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 2.36배, 여성 2.35배로 남녀 사이에 큰 차이는 없었다.
 
흡연과 비만을 따로 보면 흡연이 비만보다 더 백혈구 수치를 높이는 요인이었다.


정상체중인데도 현재 흡연하는 경우 백혈구 수가 증가할 위험도는 남성 2.07배, 여성 2.11배에 달했다.

 

반면 담배를 피우지 않으면서 비만한 경우 백혈구 수가 증가할 위험도는 남성 1.09배, 여성 1.16배에 머물렀다.


연구팀은 흡연이 백혈구 수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 생활습관이자 대사요인인 만큼 무엇보다 금연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평상시 적절한 운동과 균형 잡힌 식습관으로 체중도 조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용제 교수는 "아스피린이 동맥경화증 예방에 사용돼 온 이론적 배경이 바로 아스피린의 항염증 작용에 근거한다"면서 "백혈구 수는 동맥경화증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백혈구 수 증가를 초기에 발견하는 게 추후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하고 사망을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3월호에 발표됐다.


bio@yna.co.kr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전세계 흡연자 작년 10억 명 육박…흡연원인 사망자 640만명
다음글 '교대근무 여성, 음주·흡연 의존도 높다'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1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