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가향담배, 흡연 시작은 쉽게 금연은 어렵게…청소년이 더 선호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가향담배, 흡연 시작은 쉽게 금연은 어렵게…청소년이 더 선호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2-10-05
출처 연합뉴스

가향담배, 흡연 시작은 쉽게 금연은 어렵게…청소년이 더 선호

가향담배로 흡연 시도한 사람, 금연 비율 낮아…청소년 호기심 자극

질병청 "흡연으로 유인하는 요인…관련 규제 필요"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담배에 특정한 맛과 향이 나도록 만든 '가향담배'가 첫 흡연 시도를 쉽게 하고, 흡연을 지속하는 데도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청소년이 호기심과 사회적 관계 문제로 가향담배를 접하며, 다른 연령층보다 가향담배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질병관리청은 연세대 보건대학원 김희진 교수가 만 13∼39세 1만30명을 대상으로 가향담배 사용 현황과 건강에 미치는 영향 연구를 진행해 이러한 결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만 13∼39세 현재흡연자 5천243명 중 77.2%(4천45명)가 가향담배 제품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64.8%(4천360명 중 2천827명)보다 12%포인트 이상 높아진 것으로, 젊은 층의 가향담배 선호도가 증가한 것을 의미한다.



가향담배 사용률은 여자, 청소년층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현재흡연자 중 가향담배 사용률은 남자 75.9%, 여자 78.4%로 조사됐고, 연령별로는 만 13∼18세가 85.0%로 만 19∼24세(80.1%), 만 25∼39세(74.5%)를 제치고 가장 높았다.


가향담배는 흡연 시도에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흡연경험자(6천374명)의 67.6%(4천310명)가 '가향담배가 흡연을 처음 시도하는 데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이는 '영향이 없었다'고 응답한 사람(32.4%·2천64명)의 2배 이상으로 많다.


가향담배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향이 마음에 들어서'인데, 첫 흡연을 시도했을 때나 최근에 사용한 가향담배의 향으로 전체 성별·연령에서 '멘톨'향이 가장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만 13∼18세 여자는 '과일'향 사용량이 가장 많았다.


가향담배를 사용하는 이유를 질의한 결과 만 19∼39세는 '맛', '취향에 맞는 향' 순으로 답했다. 반면 만 13∼18세는 '맛', '호기심', '취향에 맞는 향' 순으로 답해 청소년에게는 호기심이 가향담배 선택에 상대적으로 큰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가향담배는 흡연 시도뿐 아니라 흡연 유지와 금연 시도에도 영향을 미쳤다.


가향담배로 흡연을 시도(1∼2모금 피움)한 경우, 비가향담배로 시도한 경우보다 현재흡연자일 확률이 1.4배(남자 1.6배·여자 1.3배)로 높았다. 가향담배 흡연을 지속할 확률도 10.9배(남자 11.4배·여자 10.3배) 높았다.


가향담배로 흡연을 시도한 사람이 현재 가향담배를 사용하는 비율은 73.9%, 현재 금연 중인 비율은 17.0%로 나타났다. 비가향담배로 흡연을 시도한 사람이 현재 비가향담배를 피우는 비율은 44.6%, 현재 금연 중인 비율은 19.6%다.


가향담배에 대한 인식은 2016년보다 좋아졌다. 2016년에는 '가향담배가 건강에 해롭다'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비흡연자 95.5%, 비가향담배 흡연자 93.1%, 가향담배 흡연자 92.0%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같은 질문에 비흡연자 89.1%, 비가향담배 흡연자 77.6%, 가향담배 흡연자 79.7%가 '그렇다'고 답해 가향담배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전반적으로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청소년은 흡연이 사회적 관계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 13∼18세는 '가향담배 흡연자는 비가향담배 흡연자보다 친구가 더 많다'는 문항에 가향담배 흡연자(46.4%), 비가향담배 흡연자(44.2%), 비흡연자(28.9%) 순으로 긍정적으로 답했다.


백경란 질병청장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가향담배가 흡연 시도를 쉽게 하고 흡연을 유지하도록 유인하고 있다"며 "특히 청소년이 가향담배를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쉽게 흡연 시도를 하는 데 이용하고 있어 관련 규제 정책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2/09/27 12:00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20903000200009?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15세 이전에 담배연기 마시면 자손 천식 확률 높아진다"
다음글 "암예방수칙, 국민 10명 중 4명만 실천…가장 힘든 건 '운동'"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