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전자담배 피워도 완전 금연보다 심뇌혈관질환 위험 31%↑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전자담배 피워도 완전 금연보다 심뇌혈관질환 위험 31%↑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1-10-05
출처 연합뉴스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516만명 빅데이터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일반담배를 끊고 전자담배를 피워도 완전히 금연한 사람보다는 심뇌혈관질환이 생길 위험이 31%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공동 연구팀(이기헌·박상민·최슬기)은 2014∼2015년과 2018년, 총 2회에 걸쳐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남성 515만9천538명을 대상으로 흡연 습관 변화에 따른 심뇌혈관질환 발생 양상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4∼2015년 첫 번째 조사에서는 대상자들을 ▲ 담배를 피우다 금연한 그룹 ▲ 지속적인 흡연자 그룹으로 나눈 뒤 2018년 조사에서 전자담배 사용 여부를 추가로 파악했다.


그 결과 일반담배를 피우다 전자담배로 흡연 형태를 바꾼 경우, 완전한 금연 상태를 유지한 사람에 견줘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31%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특히 일반담배를 5년 이상 끊었다가 전자담배를 새롭게 피우기 시작한 사람들만 보면, 지속해서 금연 상태를 유지한 사람들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70%나 치솟았다.


이는 금연을 유지하는 데 성공한 사람이 새롭게 전자담배를 사용하기 시작할 경우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더욱 크게 높아진다는 것을 시사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를 이끈 이기헌 교수는 "흡연자는 전자담배에 의존하지 않으면서 일반담배를 완전히 끊을 때 가장 효과적으로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면서 "이미 담배를 끊었다면, 전자담배도 아예 시작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다만 이번 연구에서는 일반담배에서 전자담배로 바꾼 경우에도 일반담배를 지속해서 피운 사람보다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약 23%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서큘레이션'(Circula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1005038600017?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금연할 이유…"흡연자 코로나19 감염 때 중증위험 80%↑"
다음글 중국 흡연자 3억명…"흡연 관련 암 사망자 증가 대책 시급"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2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