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이용자 10명중 8명, 금연구역서 '뻑뻑'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이용자 10명중 8명, 금연구역서 '뻑뻑'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1-02-02
출처 연합뉴스

몰래사용 장소는 가정·승용차·실외 순…"액상형 전자담배 유해물질 낮아도 간접흡연 위험"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액상형 전자담배도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금연구역에서는 사용하면 안 된다. 그러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10명 중 8명은 금연구역에서 몰래 흡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조홍준 교수팀은 지난 2018년 11월 3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간 20∼69세 성인남녀 7천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이중 연구 주요 대상자인 '최근 1개월 이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는 394명이었다. 연령은 20∼34세가 44.6%로 가장 많았고, 성별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74.1%와 25.9%로, 남성이 약 3배 더 많았다.


이들 중 금연구역에서 몰래 액상형 전자담배를 흡연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83.5%, 없는 사람은 16.5%로 몰래 흡연자가 약 5배나 더 많았다.


액상형 전자담배 몰래사용 장소는 가정의 실내가 46.9%로 가장 높았고, 승용차(36.9%), 실외 금연구역(28.3%)이 그 뒤를 이었다.


몰래 사용자의 44%는 남자, 55.6%는 여자로 여자의 경우 반 이상이 가정의 실내에서 몰래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의 성비가 역전된 모습이다.


액상형 전자담배 단독사용자, 액상형 전자담배와 일반담배 또는 액상형 전자담배와 궐련형 담배 조합의 이중사용자, 삼중사용자를 비교했을 때 삼중 사용자의 액상형 전자담배 몰래 사용률이 88.9%로 가장 높았다. 단독사용자(79.5%)와 이중사용자(77.7%)는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액상형 전자담배 배출물의 일부 유해 물질량은 일반 담배보다 낮지만, 전체 인구집단에 대한 건강 영향은 덜 유해하다고 말할 수 없다.


간접흡연의 잠재적 위험 때문이다.


액상형 전자담배를 실내에서 사용한 결과 공기 중 니코틴과 발암물질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 등의 휘발성 유기물질과 납, 니켈 등의 중금속 농도가 높아졌다.


연구팀은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간접노출이 일반담배와 달리 건강에 해롭지 않다고 생각하거나 금연구역에서 사용이 금지되는지 모를 수 있기 때문"이라면서 "일반담배 사용이 금지된 장소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도 금지돼있다는 사실을 알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대한금연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계승현 기자


송고시간2021-01-29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128167400017?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청소년 직간접 흡연, 혈압↑"
다음글 "아르바이트해 본 청소년이 흡연 경험률 높아"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