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뇌졸중·당뇨병 앓거나 담배 피운다면…"코로나19에 더 취약"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뇌졸중·당뇨병 앓거나 담배 피운다면…"코로나19에 더 취약"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0-06-22
출처 연합뉴스

"뇌졸중·당뇨병 앓거나 담배연기 노출되면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증가"

국립보건연구원 연구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뇌졸중이나 당뇨병을 앓거나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원인이 국내 연구진을 통해 밝혀졌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담배 연기나 뇌졸중, 당뇨병 등으로 인해 세포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수용체인 '안지오텐신전환효소'(ACE2)가 증가한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ACE2는 폐나 심장, 동맥 등 여러 신체 조직의 세포막에 존재하는 단백질을 뜻한다.


평소에는 '안지오텐신2'이라는 혈관 수축 물질을 혈관 이완 물질로 바꿔 혈압을 낮추는 역할을 하는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간 세포 안으로 침입할 때 이용하는 수용체로도 알려져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표면의 돌기 단백질(스파이크 단백질)을 ACE2에 결합해 세포 내로 침투하고 증폭하는데 ACE2가 많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국립보건연구원 고영호 박사팀은 이를 토대로 뇌졸중이나 당뇨병, 담배 연기 등에 노출된 혈관과 뇌 세포·조직 변화 등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역할을 하는 ACE2 발현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예컨대 담배 연기 추출액에 노출된 뇌혈관 세포, 뇌 성상 세포 등에서는 ACE2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허혈성 뇌졸중을 앓은 동물 모델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ACE2가 증가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의 고위험군으로 꼽히는 당뇨, 뇌졸중 등 기저 질환자(평소 지병이 있는 환자)와 흡연자가 코로나19에 더 취약했던 원인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연구원은 치매 등 신경 질환, 호흡기계 질환에 대해서도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국립보건연구원의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생화학·생물리학 연구학회지(Biochemical and Biophysical Research Communications) 최근호에 게재됐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6/20 11:46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620032200530?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김길원의 헬스노트] "옷에 밴 담배냄새에 자녀 발암위험 1.3배↑"
다음글 "금연, 고관절 골절 위험 9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1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