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100세 이상 고령자 5년새 72%↑…10명 중 7명은 평생 금주·금연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100세 이상 고령자 5년새 72%↑…10명 중 7명은 평생 금주·금연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6-07-26
출처 연합뉴스

100세 이상 고령자 5년새 72%↑…10명 중 7명은 평생 금주·금연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김동호 기자 = 급속한 고령화와 함께 의학 발전,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등으로 우리나라의 만 100세 이상 고령자가 5년 새 72% 급증해 3천명을 넘어섰다.


이들 고령자 가운데 70% 이상이 평생 술이나 담배를 입에 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0세 이상의 40% 가량이 장수 비결로 '절제된 식생활 습관'을 꼽았다.

 

◇ 100세 이상 3천159명…여성이 86.5%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 100세 이상 고령자조사 집계결과' 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현재 우리나라의 만 100세 이상 고령자는 3천159명으로 2010년(1천835명) 대비 72.2%(1천324명) 증가했다.


100세 이상 고령자는 2005년 961명으로 1천명을 하회했으나 5년 뒤인 2010년에는 두 배 가까이 늘어 2천명에 육박했고 다시 2015년에는 3천명을 돌파했다.


성별로는 여자가 2천731명으로 86.5%였다.

인구 10만명당 100세 이상 인구는 2005년 2.0명에서 2010년 3.8명, 지난해 6.6명으로 늘었다.


95세 이상 고령자가 100세까지 생존한 비율은 지난해 18.5%로, 이전 조사 때의 16.6%에 비해 1.9%포인트(p) 상승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도가 100세 이상 인구가 692명(21.9%)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521명(16.5%), 경북 224명(7.1%) 등의 순이었다. 인구 10만명 당 100세 이상 고령자수는 제주(17.2명), 전남(12.3명), 충북(9.5명)이 높았다.


시·군·구별로 살펴보면 경기 고양시(72명), 제주 제주시(65명), 경기 성남시(63명)에 많았고, 인구 10만명당 100세 이상 고령자가 가장 많은 장수마을은 충북 괴산군(42.1명)이었다.

경북 문경시(33.9명), 전남 장성군(31.1명), 충남 서천군(31명), 경남 남해군(29명) 등이 뒤를 이었다.


◇ 3명 중 1명 "85세 이상 장수 부모·형제 있다"

100세 이상 고령자 중 3분의 1인 33.3%는 85세 이상 장수한 부모나 형제자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규 교육을 받지 않은 무학(無學)이 전체의 79.3%로 가장 많았고, 초등학교(10.7%), 고등학교(2.1%) 등의 순이었다. 특히 무학 비율은 여자(84.6%)가 남자(45.3%)에 비해 훨씬 높았다.

이들 고령자 중 90.9%는 배우자와 사별한 상태였다.



현재 가족과 함께 사는 비율은 44.6%로 2010년(57.1%)에 비해 12.5%p 떨어졌다. 반면 노인 요양원 등 노인시설에 거주하는 비율은 같은 기간 19.2%에서 43.1%로 급격히 상승했다.


현재 이들 고령자를 돌보는 사람은 시설 종사자 및 간병인 등 유료 수발자가 전체의 48.2%였고, 가족이 45.6%, 이웃 또는 무료 수발자가 3.1%로 나타났다.


100세 이상 고령자 중 종교가 있는 이는 55.2%였다.


직업이 있었던 이는 53.4%였는데 주로 종사했던 직업은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36.6%), 서비스 종사자(5.8%), 단순 노무자(3.4%) 등의 순이었다.


◇ "나는 건강한 편" 전체의 32.3%

100세 이상 고령자의 주관적 건강 상태는 '건강한 편'이라는 응답이 32.3%, '건강이 나쁜 편'은 21.8%였다. '그저 그런 편'은 20.3%였다.


이들 고령자의 73.2%는 3개월 이상 만성 질환을 앓고 있다. 치매가 39.9%로 가장 많고 고혈압(28.6%), 골관절염(28.0%)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의 13.7%가 안경·돋보기 등 시력 보조기를 이용했다. 보청기 등 청력 보조기(10.3%)나 틀니 등(29.1%)을 이용하는 이도 많았다.


본인의 이름을 정확히 아는 100세 이상 고령자는 68.2%였다. 42.6%가 나이를 알고 있었고 28.0%는 돈 계산이 가능했다. 67.4%가 따로 사는 자녀들을 알아봤다. 이 네가지가 모두 가능한 경우는 25.5%였다.


식사하기, 자리에서 일어났다 눕기, 옷 갈아입기 등 기본적 일상생활 6개 항목을 모두 혼자서 할 수 있는 고령자는 17.5%였다. 반면 절반에 가까운 고령자(49.1%)는 일상생활 항목 6가지에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부 100세 이상 노인은 전화걸기(8.3%), 청소·쓰레기 버리기 등 가벼운 집안일(7.3%), 생활용품이나 약 사러가기(5.8%) 등 도구적 일상생활이 혼자 가능했다.


◇ 고령자 금주·금연 비율 높아…병원 이용 횟수 월평균 1.4회

전체의 60.8%가 건강관리를 하고 있었는데 방법별로는 식사 조절(37.4%)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규칙적인 생활(36.2%)이나 산책 등 운동(11.7%)도 다수였다.


가장 좋아하는 식품군은 채소류(53.6%)였다. 그다음으로 육류(45.1%)와 두부 등 콩제품(30.1%) 순이었다. 싫어하는 음식으론 육류(17.4%), 견과류(14.8%), 밀가루 음식류(13.9%) 등이 꼽혔다.


100세 이상 76.7%가 평생 술을 전혀 마시지 않았다고 답했다. 담배를 피운 적이 없는 비율은 79.0%였다. 평생 술·담배를 모두 하지 않은 이는 73.0%였다.


전체의 38.5%가 낮에 'TV 시청 또는 라디오 청취'를 했다. '친구 등 다른 사람과 사교'(8.8%) 혹은 '노인정이나 마을회관 다님'(6.4%) 활동을 하는 이도 많았다.


고령자의 43.1%는 평소 한 달 동안 따로 사는 자녀나 이웃, 친척, 지인 등을 1회 이하로 만났다. 평균 만남 횟수는 월 4.7회였다.


이들과 평균 연락하는 횟수는 월 3.0회였고, 1회 이하로 연락하는 경우는 61.9%에 달했다.


100세 이상 고령자 80.5%가 의식주·의료비·용돈 등 생활비를 자녀나 친척으로부터 지원받았다. 국가·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는 비율은 60.4%였다.


월 평균 의료시설 이용 횟수는 1.4회였다.


남자 고령자는 즐거움이나 기쁨(54.7%), 슬픔이나 노여움(50.7%) 등 희로애락 감정을 잘 표현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여자는 즐거움이나 기쁨(48.6%), 슬픔이나 노여움(44.2%)을 잘 표현하는 비율이 남자보다 낮았다.


34.4%가 현재 삶에 행복하다고 응답했다. 46.6%는 '그저 그럼'이었고, 불행하다는 응답은 14.3%였다.

장수 비결로 소식 등 절제된 식생활 습관을 꼽은 이가 39.4%로 가장 많았다. 규칙적인 생활(18.8%)이나 낙천적인 성격(14.4%)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dk@yna.co.kr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흡연 여성, 뇌출혈 위험 3~8배↑'
다음글 스웨덴 연구진, 니코틴 염증 유발 메커니즘 규명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1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