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담배연기가 베란다로'…서울 공동주택 74% 간접흡연 피해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담배연기가 베란다로'…서울 공동주택 74% 간접흡연 피해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6-06-28
출처 연합뉴스

"여름·저녁시간에 간접흡연 피해 가장 높아"
서울의료원, 2천600가구 조사결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서울에서 아파트, 연립주택 등 공동주택에 사는 비흡연 10가구 중 7가구가 간접흡연 피해를 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료원 의학연구소 환경건강연구실은 지난해 8~9월 서울 시내 공동주택 거주 2천600가구를 대상으로 간접흡연 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대상자 중 흡연자가 없는 가구는 1천241가구로 지난 1년간 간접흡연을 경험했다는 비율이 73.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73.8%)와 다세대 주택(73.1%) 사이에 간접흡연 경험 비율은 비슷한 수준을 보였고 10가구 중 1가구(9.5%)는 간접흡연을 매일 경험했다고 답했다.


간접흡연 피해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때는 계절상 여름(52.5%), 하루 중 저녁시간(58.3%)인 것으로 나타났다.


봄·가을과 겨울에는 간접흡연 피해가 각각 27.2%, 20.4%로 여름의 절반 수준이었으며 하루 중 오후 29.5%, 오전 12.3%를 차지했다.


또 옆집의 담배 연기가 침입한 경로로는 베란다·창문이 73.1%로 가장 많이 꼽혔고 화장실 14.3%, 현관문 11.4% 순이었다.


이와 비슷하게 흡연자가 있는 가구의 흡연장소는 건물 밖 실외 58.5%, 베란다 21.2%, 화장실 8.2%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공동주택 거주자들은 대체로 실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데 규제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비흡연자 89.9%가 공동주택 금연정책에 찬성했고 흡연자의 63%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규상 서울의료원 환경건강연구실장은 "우리나라 공동주택의 간접흡연 피해는 미국의 1.6배에 달하는 수준"이라며 "아직 주택 사이의 간접흡연 침입에 대한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실장은 "다양한 정보를 수집해 공동주택 내 흡연 제한 및 간접흡연 노출 위험성에 대한 홍보 및 교육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담배 피우면 유방암 재발 위험 3배'<스웨덴 연구팀>
다음글 스마트폰 활용하면 '혈압·흡연·음주' 조절에 도움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1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