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미국서 설땅 잃은 전자담배…규제 봇물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미국서 설땅 잃은 전자담배…규제 봇물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4-03-07
출처 연합뉴스

미국서 설땅 잃은 전자담배…규제 봇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훈 특파원 = 담배 대용으로 인기를 끄는 전자담배가 미국에서 천덕꾸러기 신세가 될 조짐이다.지방 정부마다 각종 전자담배 규제책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6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롱비치 시의회는 공공 장소에서는 전자담배를 피울 수 없도록 하는 강력한 전자담배 규제 조례를 5일 통과시켰다.

만장일치로 가결된 롱비치 전자담배 규제 조례는 전자담배를 진짜 담배와 똑같이 취급하는 강력한 조항을 담았다.

조례는 연기가 나는 진짜 담배와 마찬가지로 식당, 술집, 업무 공간, 그리고 공원, 해변 등 공공 장소에서는 절대 피울 수 없도록 규정했다.또 18세 이하 청소년에 전자담배를 팔아서는 안 되며 시 당국이 전자담배 판매상을 상대로 함정 단속을 펼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에 앞서 캘리포니아주 최대 도시인 로스앤젤레스 시의회도 롱비치와 마찬가지로 강력한 전자담배 규제 조례를 마련했다. 다만 로스앤젤레스 조례는 상업 시설이라도 전자담배를 피울 수 있도록 꾸민 별도의 장소에서는 전자담배를 피울 수 있는 단서 조항을 둔 점이 다르다. 롱비치는 이런 8개 뿐인 전자담배 전용 시설을 에서 신규 설치를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밀집한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제1도시 로스앤젤레스와 인구가 두번째로 많은 롱비치가 나란히 전자담배 규제에 나서면서 전자담배의 입지는 크게 좁아질 전망이다.

전자담배에 대한 규제는 공청회 등에서 전자담배가 흡연을 줄이는 효과는 커녕 비흡연자가 흡연자로 가는 길목 역할을 한다는 전문가들의 주장이 먹힌 결과라는 분석이다.

원래 전자담배 규제에 반대하다 찬성으로 돌아선 롱비치 시의원 로버트 가르시아는 "전자담배가 흡연자의 금연을 돕는다고 여겼는데 알고 보니 아니더라"면서 "전자담배 역시 주민의 건강을 해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3/07 04:03 송고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말아 피우는 담배가 궐련보다 더 위험…금지 필요'
다음글 '전자담배로 흡연율 줄이지 못한다'<美의학협회>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