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제주자치경찰, 초등생·청소년 상대 '담배 대리구매' 적발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주자치경찰, 초등생·청소년 상대 '담배 대리구매' 적발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2-08-05
출처 연합뉴스

제주자치경찰, 초등생·청소년 상대 '담배 대리구매' 적발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담배를 대리 구매해준 A(40)씨와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매한 편의점 업주 2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자치경찰에 따르면 A씨는 SNS로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 개인 간 메시지를 통해 수량·종류를 정한 뒤 담배를 구매해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생 등 2명에게 갑당 3천원의 수수료를 받고 판매하다 현장에서 적발됐다.


이런 대리 구매 행위는 청소년들까지 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교생 B군(17)은 지난 5월부터 SNS 홍보를 통해 총 21회에 걸쳐 전자담배 4천500원, 일반 담배 2천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교생 C양(18)도 같은 방법으로 지난 6월부터 총 8회에 걸쳐 담배 2천원, 라이터 1천500원의 수수료를 받고 초등학생 등 청소년에게 판매한 것으로 파악됐다.


자치경찰은 수사를 통해 대리구매자 A씨를 비롯해 청소년인 B군과 C양에게 신분 확인 절차 없이 담배를 판매한 편의점 업주 2명 등 총 3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자치경찰은 SNS를 통해 청소년 대신 술이나 담배를 대리 구매해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한다는 첩보를 받고 지난달 1일부터 3주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행위에 대한 특별 수사를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특히 초등학교와 중학교 주변에서 대리구매 행위가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고창경 제주도 자치경찰단장은 "자치경찰위원회를 중심으로 국가경찰, 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업해 청소년 등을 상대로 술과 담배 등을 판매·제공하는 행위를 적발해 강력하게 처벌하는 등 청소년을 유해한 환경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가족부의 '2020년 청소년 매체 이용 유해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흡연을 경험한 청소년 중 담배를 대리 구매한 비율은 20.8%로 집계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2/08/03 11:46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20803074300056?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잊고 지낸 분실한 대학 학생증…청소년이 버젓이 술·담배 구매
다음글 코로나19 이후 청소년 음주·흡연 줄었지만…식생활·비만 악화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