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美 FDA, 담배 니코틴 중독성 없는 수준으로 감축 추진"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美 FDA, 담배 니코틴 중독성 없는 수준으로 감축 추진"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2-06-24
출처 연합뉴스

"美 FDA, 담배 니코틴 중독성 없는 수준으로 감축 추진“

바이든 암사망률 절반 감축계획 일환…담배회사 강력 반발할듯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담배의 니코틴 함량을 대폭 줄이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은 담배 회사들이 니코틴 함량을 최소화하거나 중독성이 없는 수준으로 낮추도록 의무화하는 규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방안은 올해 초 바이든 대통령이 향후 25년간 암 사망률을 절반으로 낮추겠다고 발표한 계획과도 연관돼 있다.


미국에서 매년 약 48만 명이 흡연과 관련된 질환으로 사망하는데, 예방 가능한 사망 원인 중 1위가 담배와 관련돼 있다는 분석도 있다.


다만 니코틴 함량을 낮추려는 FDA의 발표가 이뤄지더라도 이는 오랜 과정의 첫 단계로서 성공을 장담할 수는 없다고 WP는 내다봤다.


FDA가 구체적인 규정을 제안하는 데 최소 1년이 걸릴 수 있고, 이후에도 각계 의견을 청취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담배회사들이 이 규정이 강력하게 반발하며 변경을 시도하는 것은 물론 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 역시 있다.


FDA는 그동안 니코틴 감축을 지지했지만 과거 버락 오바마 행정부를 포함해 상층부의 지원을 얻지 못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도 스콧 고틀립 당시 FDA 국장이 니코틴 감축을 추진했지만 백악관의 전폭적 지지를 받지 못했고, 2019년 고틀립 전 국장이 퇴임하면서 흐지부지됐다.


금연단체들은 FDA의 조처가 현실화하면 암 발생률을 낮추고 수백만 명의 생명을 구할 것이라고 환영한다.


하지만 반대론자들은 FDA의 제안대로라면 미국에서 유통되는 대부분 담배의 판매가 금지될 것이라면서, 행정부가 니코틴 감축보다는 전자담배처럼 좀 더 안전한 대체재를 촉진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한다.


FDA는 작년 초 백악관, 보건복지부와 담배의 니코틴 감축 전략을 논의했는데, 당시 백악관은 멘솔 담배 금지 추진을 허용하면서도 니코틴 수준에 대한 결정은 보류했다고 WP는 전했다.


2009년 가족 흡연예방 및 담배통제법은 FDA가 니코틴을 중독성이 없는 수준으로 낮추도록 할 권한을 부여했지만 담배 판매 자체를 금지하거나 니코틴을 제로(0)로 만들진 못하게 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2/06/22 04:11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20516141900053?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담배로 가득 찬 젖병…담뱃갑 경고 그림 더 세진다
다음글 FDA, 전자담배 쥴에 미국 시장 판매 금지 명령 예정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