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고농도 니코틴·타르 담배에 세금 더 매겨야 사회적 후생 증가"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고농도 니코틴·타르 담배에 세금 더 매겨야 사회적 후생 증가"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1-09-30
출처 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고농도 니코틴·타르가 함유된 담배일수록 더 많은 세금을 물려야 사회적 후생이 증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조세재정연구원 정다운 부연구위원은 28일 조세연이 발간한 조세재정브리프를 통해 이런 내용의 '교정기능 강화를 위한 소비세율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정 부연구위원은 우리나라의 담배 제세부담금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나, 연도별 현재 흡연율(평생 담배를 5갑 이상 피운 사람 중 현재 흡연자의 수)을 보면 담배가격 상승에 따른 수요의 감소가 뚜렷하게 관찰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2015년 담뱃세 인상에 따라 담배가격은 2천500원에서 4천500원으로 올랐다. 2014년 22.6%였던 현재 흡연율은 2015년 20.9%, 2016년 21.0%로 소폭 감소했으나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다.


정 부연구위원은 재정패널조사 자료 등을 사용해 니코틴과 타르 함량 농도에 따른 구간별 담배 수요의 가격탄력성을 계산한 결과, 고농도 니코틴·타르 함유 담배 흡연자들은 저농도 니코틴·타르 함유 담배 흡연자들보다 수요의 가격탄력성이 비탄력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고농도 니코틴·타르 함유 담배 흡연자들이 저농도 니코틴·타르 함유 담배 흡연자들과 비교해 담배가격이 오를 경우 수요를 줄이는 정도가 상대적으로 덜하다는 뜻이다.


또 고농도 니코틴·타르 함유 담배 흡연자가 유발하는 외부비용의 크기가 클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를 고려할 때 고농도 니코틴·타르 함유 담배 흡연자들에게 더 높은 담배소비세율을 부과하는 차등세율 구조를 도입해야 사회적 외부비용 크기가 줄어들고 후생이 증가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소득과 학력 수준이 낮을수록 고농도 니코틴·타르 함유 담배를 소비하는 경향이 높은 만큼, 차등세율 구조 도입 시 소비계층 간 세 부담 문제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21/09/28 09:42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928043100002?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복지부 금연 캠페인…"네가 노담이면 좋겠어! #노담, 태그할게!"
다음글 WHO, 필수의약품 목록에 부프로피온 등 금연치료제 추가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2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