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전자담배 업체 생사 가를 美FDA 심사 시계 늦춰졌다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전자담배 업체 생사 가를 美FDA 심사 시계 늦춰졌다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1-09-13
출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전자담배 업체의 운명을 가를 수도 있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결정이 애초 예정된 마감 시한보다 늦춰졌다고 미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FDA는 이날 "남아있는 심사를 끝내려면 할 일이 더 있다"면서 "많은 신청서가 최종 심사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새로 시한을 제시하지는 않았다.


전자담배 업체 500여 곳은 지난해 FDA의 요구로 자사 제품에 대한 심사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FDA가 애초 제시한 평가 마감 시한은 이날이었다.


전자담배 업체들은 이번 심사를 통해 자사 제품이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고 금연에도 용이하다는 점 등 공중 건강의 이해에 부합한다는 점을 입증해야 하며 일부 업체는 시장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돼왔다.


앞서 FDA 관리들은 애초 예고된 시한까지 결정을 내릴 수 없을 것이라면서 시장 점유율이 높은 제품들을 우선 처리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현재 미국내 전자담배 점유율(매장 판매 기준) 1위는 쥴이고 레이놀즈 아메리카, 엔조이(NJOY)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저널은 "FDA의 이번 전면적인 심사는 전자담배 시장을 재편할 수도 있다"면서 "당국자들이 업자들에게 마케팅 등 방식에 한층 더 엄격한 통제가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전했다.


앞서 쥴 등 전자담배 업계는 2019년부터 과일향을 비롯한 가향(flavored) 제품을 중심으로 미국 등 당국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한차례 큰 충격을 받은 바 있다.


evan@yna.co.kr

2021/09/10 10:19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910047700009?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담배꽁초 수거·재활용체계 구축…환경부, 강북구와 시범사업
다음글 국내 금연보조제서도 불순물…식약처 "인체 위해 우려 낮아"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2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