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전자담배 업체 생사 가를 美FDA 결정 내달 나온다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전자담배 업체 생사 가를 美FDA 결정 내달 나온다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1-08-26
출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전자담배 업체의 운명을 가를 수도 있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결정이 다음 달 9일로 마감 시한을 맞는다고 미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와 관련, FDA 국장 대행인 재닛 우드콕은 지난 6월 "신청서 심사를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미성년자들을 보호하고 공중 보건을 최적화하기 위해 우리의 권한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500개 이상 전자담배 업체들은 지난해 FDA의 요구에 따라 자사 제품에 대한 평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전자담배 업체들은 자사 제품이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고 금연도 더 용이하다는 점을 증명할 과학적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


저널은 전자담배 업체들이 공중 건강의 이해에 부합하다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면서 이번 심사에서 일부 업체들은 완전히 시장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FDA 관리들은 다음 달 9일 시한까지 모든 제품에 대한 결정을 내릴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시장 점유율이 높은 제품들을 우선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매장 판매량을 기준으로 미국내 전자담배 점유율 1위는 쥴이고 레이놀즈 아메리카, 엔조이(NJOY)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FDA는 미성년자 노출도를 줄이기 위해 전자담배의 판촉 등에 대한 새로운 세부 규정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고 저널은 덧붙였다.


lkw777@yna.co.kr

2021/08/23 11:39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823063500009?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상반기 담배판매, 0.7%↑…전자담배는 16%↑
다음글 서울시, 실내흡연실 5천여곳 방역점검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2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