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서울 성인 남성 흡연율 28.9% '역대 최저'…금연 확대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서울 성인 남성 흡연율 28.9% '역대 최저'…금연 확대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1-06-03
출처 연합뉴스

서울시, WHO·블룸버그재단과 담배 광고규제 공동 추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세계보건기구(WHO), 블룸버그·바이탈재단과 함께 담배 광고 규제 등 '금연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올해 초 뉴욕·런던·파리 등 세계 50여개 도시가 활동하는 '블룸버그 건강도시 파트너십' 참여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건강도시 파트너십'은 비전염성 질환(NCDs)과 상해 예방을 위해 구축된 글로벌 네트워크로, 블룸버그 재단 등이 참여 도시들의 금연사업 등 건강 정책 실행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흡연율 저하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보고, 이를 기회로 금연 인식을 확산하는 한편 청소년과 비흡연자의 흡연을 유발할 우려가 있는 담배광고 규제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중점적으로 ▲ 서울시 권역별 소매점 담배광고 현황 조사 ▲ 담배광고 자율규제 모범시범 매장 설치 ▲ 흡연유해환경 개선과 담배광고 규제 필요성에 대한 대시민 인식조사 ▲ 담배광고 규제 홍보·캠페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공공장소 금연구역의 금연준수 현황' 모니터링도 벌여 법 준수를 방해하는 요인과 자율 준수를 높일 방안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지난달 초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28.9%로, 역대 처음 30% 밑으로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청소년건강행태조사 결과 청소년 흡연율도 3.4%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종전 3년간 유지한 5.7% 대비 2.3%포인트 급감한 것이다.


또 지난해 서울시민 1천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건강행태 변화'를 조사한 결과, 흡연자 중 27.7%가 흡연량 또는 흡연 빈도가 줄었다고 답했다. 흡연자의 금연 시도율도 높아졌다. 지난해 지역사회건강조사에서 나타난 서울시 흡연자의 금연 시도율은 49.1%로, 2018년 조사 때보다 26.4%포인트 급상승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세계 금연의 날을 계기로 많은 흡연자가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 금연을 결심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mina@yna.co.kr


2021/05/31 06:00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528158300004?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복지부, 내일 세계 금연의 날 맞아 온라인 '노담' 토크콘서트
다음글 아이들과 꿈꾸는 '담배 없는 세상'…찾아가는 흡연위해 예방교실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1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