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흡연 대국' 인도네시아, 내년 담뱃세 평균 12.5% 인상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흡연 대국' 인도네시아, 내년 담뱃세 평균 12.5% 인상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0-12-21
출처 연합뉴스

중국 이어 세계 2위 담배 시장…"산업과 보건 사이 균형"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담배 시장으로 꼽히는 인도네시아가 2021년 담배 소비세를 평균 12.5%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스리 물랴니 인드라와티 인도네시아 재무장관은 10일 "주요 고용 창출 산업인 담배 산업 지원과 흡연 통제라는 보건 목표 사이에 균형을 맞추고자 한다"고 인상률 결정 이유를 밝혔다고 안타라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어 "담배 농가와 노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을 받고 있다"며 "내년 2월 1일부터 새로운 담뱃세 비율을 적용한다"고 덧붙였다.


일반 담배를 뜻하는 '화이트 담배' 세금은 16.5∼18.4%, 정향(clove)이란 향료가 첨가된 '크레텍'(Kretek) 담배 세금은 13.8∼16.9% 인상한다.


인도네시아 흡연자의 96%는 정향 담배를 즐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통적으로 손으로 말아서 만드는 수제 크레텍 담배 세금은 내년에 인상하지 않기로 했다.


재무 장관은 "담배 소비세를 많이 올리면 아예 세금을 내지 않고 불법으로 만든 담배 유통이 늘 것"이라며 "다양한 정책적 고려를 했다"고 설명했다.


금연 운동가들은 내년도 담뱃세 평균 인상률(12.5%)이 올해 평균 인상률(23%) 대비 실망스러운 수준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인도네시아는 성인 남성의 70%가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추정된다.


600여개 회사가 2천여 종류의 담배를 생산하며, 한 갑에 한국 돈 1천∼3천원으로 다른 나라 대비 저렴하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세수를 늘리고, 흡연율을 낮추겠다며 올해 담배 소비세를 평균 23% 올렸지만, 여전히 한 갑에 한국 돈 500∼600원밖에 안 하는 저가 담배도 팔린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014년부터 거의 매년 담배 소비세를 인상하고, TV 담배 광고 시간제한, 온라인 담배 광고 삭제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흡연율 감소가 뚜렷하게 나타나지는 않았다.


다만, 올해 코로나 사태에 따른 경기 불황이 지속하면서 담배 소비가 줄고 있다고 시장 관계자들은 분석했다.


noanoa@yna.co.kr


2020/12/10 17:33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1210161100104?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건보공단마저 패소…흡연자 승소 국내선 전무, 일부 해외사례만
다음글 건보공단 이사장 "담배회사 상대 손배 패소 충격적…항소 검토"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