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흡연하면 코로나 감염 위험 커진다"…북한, 연일 금연 강조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흡연하면 코로나 감염 위험 커진다"…북한, 연일 금연 강조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0-11-11
출처 연합뉴스

간접흡연·환경오염 가능성도 지적…금연법 채택 후 흡연 유해성에 초점 둔 듯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최근 금연법을 채택한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언급하며 흡연의 유해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세계적으로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는 흡연피해' 기사에서 "흡연은 자연재해나 교통사고보다 더 많은 사람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국 의료진과 전문가를 인용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가 주로 기도와 폐를 통해 침입하기 때문에 흡연자가 악성 전염병(코로나19)에 걸릴 위험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간접흡연의 위험성도 지적했다.


통신은 "간접흡연에 의해 연간 100만명이 목숨을 잃고 있으며 6만명 이상의 5살 미만 어린이들이 호흡기감염증으로 죽고 있다"며 "오랫동안 간접흡연의 피해를 본 청소년들이 같은 또래에 비해 감기·기관지염·폐렴·기관지천식 등 호흡기계통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고 발육상태도 상대적으로 뜨다(느리다)"고 전했다.


또 "담배꽁초가 완전히 분해되자면 짧게는 18개월 길게는 10년이 걸린다"며 흡연이 환경오염과 산불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북한이 채택한 금연법을 고려한 듯 "최근 연간 여러 가지 금연 조치를 취하는 것이 하나의 세계적 추세"라고도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4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전원회의에서 금연법을 채택했다.


금연법은 담배의 생산부터 판매, 흡연까지 통제하는 법률로, 극장·영화관 등 공공장소, 어린이 보육기관, 교육기관, 의료·보건시설, 상업·금양 봉사시설, 공공운수수단 등에 흡연 금지장소를 지정하고 흡연 질서를 어겼을 때 처벌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육원이나 공공장소에서 거리낌 없이 흡연해왔던 만큼 금연법 채택 이후 이 같은 모습에 변화가 나타날지가 주목된다.


한편, 북한은 금연법 채택 후 연일 각종 매체를 통해 금연 캠페인과 흡연 유해성을 보도하고 있다.


지난 8일에는 대외용 라디오인 평양방송 금연연구보급소의 금연운동 사업을 소개했고, 10일 대외선전매체 메아리에서도 금연 봉사활동 현황을 전하기도 했다.


heeva@yna.co.kr


2020/11/11 07:00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1110168200504?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서울 양재동 공공도로 전체 금연구역 지정
다음글 다음 글이 없습니다.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 x5 -->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