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3차 금연광고, 전자담배 정조준…"끊는 게 정답"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3차 금연광고, 전자담배 정조준…"끊는 게 정답"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9-12-19
출처 연합뉴스

19일부터 2020년 2월 말까지 온·오프라인서 방영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보건당국이 올해 3차 금연광고를 제작하면서 전자담배를 정조준했다.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하고 중증 폐 손상으로 사망한 사례가 발생하고, 국내에서도 원인 물질로 추정되는 유해물질이 검출되면서 인과관계가 규명될 때까지 사용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 상황을 반영해서다.


보건복지부는 금연 분위기가 무르익는 연말연시를 맞아 올해 세 번째 금연광고('전자담배' 편)를 19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지상파와 라디오, 케이블TV, 종합편성채널, 극장, 옥외매체, 온라인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전국에 방영한다고 18일 밝혔다.


3차 금연광고는 화면분할로 한 화면에 금연성공자와 전자담배 사용자가 동시에 출현해 '냄새 걱정 때문에', '주변에 피해 주기 싫어서', '몸 건강을 생각해서' 등 똑같은 이유로 한 사람은 금연을, 다른 사람은 전자담배를 선택한 상황을 보여준다.


그러면서 전자담배를 택한 사람에게 "당신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이유 혹시, 끊고 싶기 때문이 아니었나요?"라고 반문하고서, "같은 이유라면 금연하는 것이 맞다"는 말로 끝을 맺는다.


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흡연자 누구에게나 마음속에는 금연하고 싶은 '금연본능'이 있으며, '금연'을 실천하는 방법은 전자담배가 아닌 금연임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shg@yna.co.kr


2019/12/18 12:00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1218052100017?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흡연자 주기적 폐 CT, 폐암 사망 위험 24~33%↓"
다음글 美전자담배 쥴 상대로 '줄소송'…"청소년 현혹해 흡연율 높여"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