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추천글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추천글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흡연이란 불가사의한 행위 상세 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흡연이란 불가사의한 행위
작성자 우기부기 작성일 2020-05-29
조회수 6847 추천수 5

흡연이란 정말 불가사의한 행위이다. 

단지 다른 사람이 담배를 피운다는 이유만으로 아무 거리낌없이 피우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이따위는 시간과 금전의 낭비일 뿐이다. 애당초 흡연을 시작하지 않았더라면 좋았을 것을...' 하면서 뼈저리게 후회하는 것이다.


흡연자가 흡연을 즐기고 있지 못하다니! 

정말 이상하지 않은가? 그런데도 젊었을 때에는 누구나 '흡연은 어른이 된 증거'라고 믿고 필사적으로 익숙해지려 노력한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나이를 먹은 다음 자신의 자녀에게는 '담배를 절대 피우지 마라' 고 타이르면서 자신도 필사적으로 끊으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이렇게 흡연자는 일생을 통해 담배에 거금을 탕진한다. 

영국 흡연자의 경우 평균 3만 파운드(역자 주: 약 5,500만원)를 평생 동안 담배 값으로 털어 넣는다. 

당신에게 지금 그만큼의 돈이 있다면 당신은 그 돈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흡연자는 그 어마어마한 돈을 들여 일부러 자신의 폐를 유해한 발암성 화학물질로 가득 채우고 혈관을 독성으로 물들여 고통을 불러들이고 있다. 그리고 몸 속으로 들어간 그 화학 물질은 매일 온 몸의 세포와 장기로부터 산소를 갈취하므로 몸은 점점 약해져 간다. 불결함, 입 냄새, 담뱃재에 절어 갈색으로 물든 치아, 담배 냄새가 구석구석 밴 옷, 담뱃재와 내뱉은 가래, 그리고 침으로 더러워진 재떨이, 버려진 꽁초에서 풍겨 나오는 역겨운 냄새..... 마치 노예생활에 평생 얽매인 몸이 된 것 같은 꼴이다.


흡연자의 인생의 반은 상실감으로 가득 차 있다. 

그들은 성당이나 교회와 같은 종교 시설, 병원, 학교, 지하철, 극장 등 흡연이 허용되지 않는 장소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아 그 때마다 담배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해 마음의 고통을 느끼고 있다. 게다가 담배를 줄이거나 금연하기 위해 갖은 애를 쓰고 있으므로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가 없다.

나머지 인생의 절반은 다행히도 흡연을 허용하는 장소에서 보낸다고 할 수 있기는 하지만, 이 때도 역시 '담배를 피우지 않고 지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마음 속으로 갈등 하고 있으므로 결국 마음의 안식은 그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다.


담배를 피우고 있을 때는 피우지 않고 지낼 수 있기를 바라고, 

피우지 않고 있을 때는 본인도 모르게 피우고 싶어진다!

도대체 이래도 '담배는 기호품이다' 라고 불릴 수 있는 것일까?

흡연자는 사회로부터 세상에서 가장 끔찍한 병균인 것처럼 취급 당하고 있다. 아무리 현명하고 이성적인 사람일지라도 담배를 피운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주위로부터 경멸을 당하는 것이다.

여러 사람들속에서 자기 혼자만이 담배를 피우고 있음을 알아차렸을 때, 담배 광고에 곁들여진 경고문을 읽을 때, 암 예방이나 공중위생 캠페인에서 우연히 담배의 해로움을 강조하는 내용을 봤을 때, 어느 날 문득 가슴에 통증이 느껴졌을 때, 폐가 고통스럽게 됐을 때... 

이럴 때 흡연자는 자기 혐오에 빠지게 된다.


기쁨, 즐거움, 여유, 마음의 의지, 진정 ,안식, 집중..... 

담배가 가져다 준다는 이 모든 것이 사실은 전부 환상임을 당신은 깨달아야 한다. 벗었을 때의 쾌감을 맛보기 위해 일부러 발에 꽉 끼는 신발을 신고 다니는 사람이 아니라면.


            

                                      - 알렌카 스탑스모킹 본문 내용 중에 -

전체댓글수 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금연상담 카카오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