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추천글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추천글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1년.. 의미있는 날이라 글을 씁니다. 상세 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1년.. 의미있는 날이라 글을 씁니다.
작성자 Andyoh 작성일 2017-07-04
조회수 4997 추천수 5

19살부터 39까지 20년간 잘 태우던 담배였습니다. 하루에 반갑 이상은 꼬박꼬박 피웠죠. 비오는 날, 더운날, 눈오는 날, 추운날 가리지 않고 참 열심히도 피웠습니다. 주변 사람들의 잔소리와 싫어함에도 굴하지 않았죠.

 

나는 괜찮은데 주변 사람들에게는 미안한 마음이 있었습니다. 금연 노력도 해봤지만 하루 이상 버티기 힘들더군요. 그러던 1년 전 여름.. 회사를 나오고 답답한 마음에 담배를 꺼내물고 하늘을 쳐다봤습니다. 눈 부시다 못해 새파란 하늘이 있었고 강렬한 햇살이 내리쬐는 여름하늘 이었죠. 항상 똑같이 지내왔고, 똑같이 생각했으며, 남들과 똑같이 비겁하기도 했던 내 삶의 변화가 필요하다는거, 원래 알고 있었는데 모른척 했던 마음의 소리를 다시 들으면서 물었던 담배부터 손으로 뭉개버렸습니다.

흡연은 의지력으로만 다스리기에는 힘든 거라 판단해서 병원으로 바로 갔고 금연 프로그램에 바로 등록했습니다. 그 후에 어떻게 되었냐구요?

 

담배 지금까지 잘 참고 다스리고 있습니다. 회사도 더 좋은 곳으로 들어가 매우 만족하며 지내고 있고, 내 가족, 주변 사람들에게 미안할 짓 한가지는 최소한 지워버리고 있네요.

금연이 인생을 확 다르게 바꾸거나 삶의 질이 엄청 높아지는건 아닙니다. 근데 가장 최소한의 가치. 타인에 대한 미안함은 지워주더군요.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가장 가까운, 사랑하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지요. 물론 아닐수도 있지만.. 내 주변사람들이 당연히 누렸어야 하는 맑은 공기와, 좋은 향기를 선물해 주세요. 작지만 큰 변화가 생깁니다.

 

금연하시는 모든 분들 마음을 잘 다스리시기를 바랍니다.

전체댓글수 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금연상담 카카오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