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추천글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추천글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세계금연의날에 상세 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계금연의날에
작성자 친남 작성일 2014-06-01
조회수 6262 추천수 8

모처럼 휴일..

점심식사 후에 낮잠을 잤더니 개운합니다.

컴터기사를 보다보니..

어제가 세계금연의날이라고 하네요~


요즈음 저는 몸(허리쪽) 않좋아 병원에 다니며 검진을 했습니다.

혈관CT조형술도 했었고...MRI도 찍었고

의사선생님들이 혈관을 보시고는 담배를 피우냐고 묻습니다.

현재는 금연이구 예전엔 골초였습니다 하니..

나이에 비해 혈관이 많이 석회화가 되었다고 합니다.

즉 담배가 아니었으면 더욱 건강했을거라는 말씀이겠지요~


그런 말을 아니더라도 이미 저는 8년전부터 고혈압으로

매일 약을 복용합니다.

3년전 담배를 끊었지만 여전히 ...이미 손상된 혈관을 되돌릴 수는 없습니다.

혈관이 나쁘면 심장,뇌,당뇨그리고 고혈압에 치명이라고 합니다

또한 암발생을 말할 것도 없구요~

결국 담배는 장수를 할 수 없는 마약이라는 것 이겠지요~


젊었을 때 일찍 금연을 하였으면..하는 후회도 들지만...

그래도 지금이라도 담배를 멀리해서 좋습니다.

덕분에 매일 운동(수영)도 열심히 하며 삽니다.

흡연하는 지인들을 만나면 금연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전도사가 되었고

제 아들녀석도 이 애비를 따라서 올해부터는 담배를 끊었습니다.


여기 공마에 와보면

유혹을 못이겨 리셋을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저도 아직도 담배가 생각 날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욕구는 몇초에 지나지 않는다는 점이지요~

담배..저에게는 한때  힘이 된 적도 있었지만,,

결국.. 인생에 독약이었다는 것을 느낍니다.


처음 금연시 여기 금길에 와서 힘을 많이 얻었습니다.

금연이 힘들 때.. 서로가 위로하며 도움을 주었으면합니다.

부디 금연하셔서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전체댓글수 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2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