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추천글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추천글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가슴이 같은 우리 상세 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가슴이 같은 우리
작성자 min 작성일 2013-12-27
조회수 4388 추천수 5
<!--StartFragment-->

가끔 오는 제가, 더구나 담배를 모르는 제가

이곳에서 많은 공감을 나눌 리는 없지만

그래도 가끔 들리는 까닭은


혹여 모를 재흡연이 두렵거나

금연의 의지를 다짐하기 위함이 아니라,

연기에 그을린 가슴이 맑은 바람에 씻기더니

푸른 싹 돋고 무성하게 자라 맛난 과일이 가득한데


“과일을 먹을 때 그 나무를 생각하고, 물을 마실 때 그 근원을 생각하라.”

- 는 옛 시인의 말처럼 이 기쁨을 준 이 마당이 고맙고 그립지 않겠어요?


나 살면서

스스로 결정하고

스스로 고난의 가시밭에 들어

나의 촛불을 지키고자 사람의 바람을 멀리하며

홀로 쓴 술잔을 들고 오직 자신과 이야기하며 지내던,

금연의 첫 백일은 어떠한 수도(修道)의 과정보다도 처절했지요.


----------------


세상에 대가 없이 이루어지는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헌신 없이 이룬 사랑은 거짓이며

희생 없이 도달한 종교는 미신이며

아픔 없이 핀 꽃은 조화(造花)이며

고난 없이 만난 행복은 미혹(迷惑)입니다.


우리는 피라미드의 웅장함에 입을 벌리지만

그 그림자에 서린 노예의 피와 땀을 잊지요.


아파야합니다, 힘들어야합니다, 그것을 견딜 때

고통은 고난이 되고, 고난은 시련이 되고

시련은 수련이 되고, 수련은 수행이 되니

그렇게 세워진 “공든 탑이 무너지”겠습니까?


----------------


그러나, 그러나,, 허무하게 너무도 허무하게, 나쁜 기적처럼 무너지기도 합니다.

“공든 탑이 무너지는” 이 드물고도 희귀한 현상을 보고

탑을 쌓기를 포기하는 자가 있을까요?


당연 있습니다, 누구냐고요?

탑을 쌓는 것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거나

자신이 없어 지레 겁을 먹었거나 게으른 사람들로써

이들은 위대한 탑을 쌓을 ‘아사달’은 아예 아니었으니 큰 의미를 둘 까닭이 없습니다.


우리는 그런 탑의 무너짐을 보고 안타까워하지만 두려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들이 쌓은 탑은 비록 ‘공든 탑’이지만 그들의 땀방울만 배었지

피의 스밈이나 뼈의 새김은 없기 때문입니다.


진정으로 이룬 탑은

땀의 소금기로 번쩍이기도 하지만

스민 핏자국이 산화되어 검붉으며

깎아낸 뼛가루가 분처럼 묻어나는,

저 깊은 고찰의 탑을 닮았답니다.


==================


우리의 대부분의 글은 ‘지금’ 피어오르는 감성을 나타낸 것입니다.

미래나 꿈을 그리기에는 ‘지금’의 현실이 너무 힘들고 각박합니다.

‘지금’ 나는 피 흘리며 전투중이고 옆의 동료가 전사하기도 합니다.


제가 ‘지금’에 작은따옴표를 계속 쓰는 까닭은

금연 전의 어제는 우리 모두 평온하여 평정심을 유지했고

금연 이룬 후의 내일은 우리 모두 즐거움의 물결에 흔들거리겠지만,


금연하는 오늘은 '한귀'라는 총알이 입술과 가슴을 향해 퍼부어져

핏발선 눈을 부릅뜨고 온 귀를 열어 삶과 죽음의 갈림길을 가늠하는데

바스락 거리는 소리나 흔들리는 나뭇잎에도 놀라 아득해지며

그곳을 향해 총을 난사할 수도 있는 참 힘들고 모진 상황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내 ‘지금’의 정신 상태를 정상이라고 오해하지 맙시다.

우리는 불안한 평정을 유지하려 애쓰지만 가끔 전쟁의 공황상태에 빠져

내가 아닌 다른 내가 불쑥 ‘나도 모르게’ 울분을 쏟아내기도 하니까요.


----------------


지금 우리의 말은 모두 간절한 지금의 감성을 나타낼 뿐입니다.

어제도 내일도 아닌 오늘의 전쟁의 특수성을 이해한다면

내 말이 네 말이며 내 가슴이 네 가슴이어서

우리는 다를 것이 없는 하나랍니다.


모두가 이루시길 두 손 모아봅니다.

(몇 년 쌓은 탑을 스스로 허문, '그 분'들도 다시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전체댓글수 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2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