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추천글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추천글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오메! 일주일이 엄청길어유. . . 상세 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오메! 일주일이 엄청길어유. . .
작성자 불시착 작성일 2013-10-01
조회수 5268 추천수 5

지난 26일 금연을 시작했으니께 6일차 접어들었구먼유.
오메... 시간이 엄청 안가네유.
딴 때 가트면 일주일은 후다닥 날러댕겨서
오늘이 금요일인지 목요일인지 횡설수설 하는 경우도 자주 있었는디,
염생이 처럼 풀 먹구 있지 않기로 하고는 날짜를 손구락으로 세면서 하루가 가유.

그간 내다버린 돈이 월매냐 하면,
담배 한갑 사가지고, 한개피 피우고 씨레기 통에 휘리릭 내다버리고,
라이타도 패대기를 치고는
몇 시간 뒤에 또 한갑 사서 한대 빨고는 내다버리고....
한모금도 안 빨고 금연하자고 팔거더 부친건 솔직히 이번이 처음인디
오메... 시간이 안가네.

담배피고 싶은 욕구가 밀려 올 때
양미간을 타고 전류가 흘러유. 앞이마 부터 찌릿... 허다가는 몇 가닥 남지도 않은 
정수리에 주사 한방 놓은 식으루다 찔러 보곤 사라지는 구먼유.
가심이 벅찬 건지 갑갑헌건지 원....
그려두 어제보다는 밀려 오는 횟수도 적구
욕구의 크기도 좀 줄었네유.

울 마눌님 패치를 부치라구 성화가 보통이 아니신데
에라이.... 기왕 끊키루다 작정한거 아무것에두 기대지말구 악착같이 내 의지 하나로
승부를 혀야겠다구 패치도, 은단도, 껌도 모다 사양을 하고 보티구 있구먼유.
오늘은 커피두 한잔했구먼유.
쓰~윽, 다리를 꼬구 비스듬히 앉아서 뭔 수도회복 색깔이랑 비슷허다구 이름불리는
카푸치노두 한잔 했어유.  담배가 땡기기는 했지만 그려두 훨씬 강도가 약했네유.

옆에서 염장 지르는 동료들이 아조 괘씸하구먼유.
뭐 그렇게 끊어서 얼마를 더 살거냔는둥
참느라 스트레스 받어 죽을거라는둥
이 친구들은 아예 끊어 볼 생각 조차 안허는구먼유.
이 마귀들을 당분간 멀리해야 되겠다고 갤심을 허면서
동지 여러분들께 오늘도 열심히 싸우고 있다고 보고를 올리는 구먼유.

그럼 내일 뵙거써유.




  

전체댓글수 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1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