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추천글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추천글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드디어 2년 상세 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드디어 2년
작성자 일리아드 작성일 2011-03-23
조회수 8365 추천수 8

오늘 무심코 들어와보니...
정확히...2년 되는 날이군요...

우연치고는 너무 짜맞춘든한...ㅋ

 

그렇습니다.

2년정도 되면 자주 들어오지 않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하루에도  몇 번씩 들렸지요^^

 

여기 들어와서....

선배들 경험담...특히나 금연하고 나서 좋아진 점...

극복한 얘기를 들을 때 마다

기분 좋아지고 용기도  얻었지요.

 

제 경험담을 들려드리자면....

몇 번의 실패가 있었습니다.

금연기간 중에 한 개피 얻어피고 그 다음날 반신욕으로 땀을 빼고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금연기간 지속으로 생각하고...

 

술 먹을 때만 피다가...

가끔이 자주가 되고 연속이 되고..

다시 피는 제 모습이 울화통이 터지고...

 

그거 아시나요?

단 한 모금을 피워도 금연시계 다시 조정해야 한다는 것을...

담배 3일만 안피다가 한대 피우면 정신 몽롱해지고 맛 죽이죠?

그거 뇌가 다 기억을 합니다.

최소 5년부터 최장 죽을 때까지...

우리가 어렸을 적 먹었던 짜장면 맛, 평생 잊지 못하는 것처럼...

 

금연한지 1개월이 지나도 흡연욕구가 생기는 이유는

금단현상 때문이 아닙니다.

 

담배를 언제 피웠나요?

식사 한 후에...화장실 갈 때...그리고.....스트레스 받을 때...

이럴 때 담배 피우셧죠?

뇌는 그것을 기억을 합니다.

왜냐구요? 흡연하는 기간동안 위와 같은 상황일 때, 지속적으로 반복해서

피우셨자나요..

따라서 같은 상황이 처해졌을 때, 뇌는 담배부터 찾게 되는거죠...

우리가 매일 같은 시간에 밥을 먹으면, 그 시간에 배가 고프게 되는 것처럼 말이죠..

 

 금연 1개월 이후부터는 금단현상이 아니라

우리의 뇌와 싸움이 시작됩니다.

 

괜시리...

갑자기 담배 생각이 난다거나....이런것은 초보구요...

아무 생각없이 서로에게 금연 얘기합니다.

그냥 담배의 해악을 얘기하고...

누가 담배를 피더라..또는 금연하니까 몸이 좋더라..등등...

신변 잡기에 관련해서 그냥 아무생각없이 지나가는 말로 담배에 관한 얘기를 하는거죠..

 

그거 아시나요?

흡연을 한번도 안해본 사람들은.....

담배에 관련 된 얘기를 일절 안합니다.

왜냐구요?

담배에 대해 아는게 없으니까요....

누가 끊었던 , 누가 피던, 끊더니 좋았던...이런 얘기를 일절 안해요...

생활속에서 담배에 관한 일절 관심이 없는거죠..

(지금 제가 금길 사이트 들어온 것도 이 순간 만큼은 저의 뇌가 담배를 연상하고 있기 때문에 들어오게 된 겁니다. 인정합니다...이게 무섭습니다.)

 

이제...

제가 왜 도입부에 몇번의 실패를 거듭했는지...

한 모금만 피워도 금연시계 다시 조정해야 하는지 이해하실 겁니다.

금연 1년 지나서 다시 흡연하시는 분들...

그건 금단 현상이 아닙니다.

과거 흡연했을 때, 그 상황의 끊임없는 반복이 다시금 담배를 잡게 만든 겁니다.

 

금연?

그렇게  쉽게 생각하지 마시고

이 글을 보시고 다시 한번 정신 무장 하시기 바랍니다.

 

 

금연한 지 2년....

정말 살아있는 자체가 너무 행복합니다.

담배의 노예에서 해방되었다는 것....

담배로부터 자유인이 되었다는 것....

그 맛은 정말 느껴본 사람만이 알 겁니다.

금연을 하니....

사람을 다르게 보더군요....

재평가 되고 내 자신이 업그레이드 된 점을 느끼면서

성취감을 느낍니다.

 

누군가가 당신의 몸에 밀가루를 뿌립니다.

바람이 불어 밀가루가 날아갑니다.

그렇지만 밀가루의 일부가 아직 몸에 뿌옇게 남아있습니다.

털어도 털어도 옷에 베겨 있는 밀가루...

 

담배연기가 그렇습니다.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그 수 많은 유해가스가 몸에 묻어있는 겁니다. 밀가루 처럼...

 

그 몸으로 집에 들어가 아이들을 얼싸 안습니다.

그 유해가스가 아이들 몸에, 얼굴에, 이불에, 옷장에..

천지사방 묻어나는 겁니다.

 

저는 이 공포에서 해방되었습니다.

퇴근하면 아이들부터 얼싸안습니다.

적어도 금연 하나만으로도 대한민국 1등 아빠라고 자부합니다.

 

여러분 힘내세요...

2년 금방입니다^^

감사합니다. 

전체댓글수 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