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추천글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추천글보기

체험 및 비법게시판에서 5회 이상 추천 받은 글을 모았습니다.

가슴이 답답... 상세 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가슴이 답답...
작성자 서석준 작성일 2011-02-25
조회수 9030 추천수 8

금연을 하다보면 한귀의 유혹에 금방 넘어가 나도 모르게 재 흡연의 길로 접어들 수가

있기에 제 경험을 몇자 적어봅니다.

 

- 2009년 6월 10일 ~ 2011년 1월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 29년 흡연하다가 처음

  시도한 금연이었습니다. 나름대로 힘들었으나 금연의 장점이 많아 계속 참았지요.

 

- 1년이 훌쩍 넘으니까 간뎅이가 부어 술자석에서 동료들 불 붙여 주겠다고 한모금씩

   빨곤 했습니다. 매번은 아니었고 가끔 정말 땡길때 딱 한모금씩 빨았어요. 전혀

   이상이 없다보니 이를 반복하게 되었구요. -->> 지금 생각하니 이것이 한귀의 유혹이

   었네요.서서히 다가오는. 이때 조심해야 합니다!!!

 

- 그러고 좀 지나면 한단계 더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한모금씩 빨고 불붙여 동료들

  주니까 처음에는 받아피더니만 좋아하는 눈치가 아니였어요. " 그냥 한모금 빨고 꺼라~" 

  고 하는걸 보니. 그래서 한모금씩 빨다가 어느덧 한가치를 피게 됩니다. 그러고 또 3~4일

  담배 생각 없이 지내다가 또 술자석에서 한가치씩 피게 되고 스스로는 그래도 1년을 넘게

  끊은 내공이 있어 가끔 한대 피어도 되는구나하며 자신을 위안하게 됩니다.

   -->> 이렇게 한귀는 서서히 찾아옵니다.

   (몇년을 금연하는 사람들이 가끔 술자석에서 한대씩 피는걸 왕왕 봅니다. 5년이상 금연

    내공이면 몰라도 1~2년 내공으로는 어림없는것 같아요.)

 

- 그러고나서 술자석에서만 피던 담배는 친구 따라 나가서, 식후 한대 자연스럽게 손이

   가게 됩니다. 그 다음부터는 제가 말안해도 아시겠죠 ㅎㅎ.

 

- 그후 내 돈내고 담배는 사지말자고, 하루에 3가치만 피자고 어리석게 자신과의 타협을

   하게 되더군요. 담배 맛은 별로 모르겠는데 습관적으로 피게 되더군요. 오늘만 피고 내일

   다시 끊자고 위로하면서.....

 

 다행스럽게 1달만에 금연을 재 시도해서 큰 어려움이 없는데, 역시 술자석에서는

 유혹이 심하네요. 재 금연을 하다보니 금연이 정말 좋네요. 흡연했던 한달 담배피러

 나갔다오랴, 한가치 얻어피랴, 옷에서 냄새나고, 흡연중 괜히 죄인취급 받는것 같고,

 다시 끊어야 한다는 스트레스 받고.... 다시 안피니 너무 좋네요. 그리고 느꼈습니다.

 ' 스트레스때문에 담배를 피우는게 아니라 , 흡연 자체가 더 큰 스트레스였습니다 '

 

한귀 유혹 조심하세요 ~~~~   

 

 

전체댓글수 0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