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전자담배, 혈전 위험↑"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전자담배, 혈전 위험↑"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8-07-20
출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전자담배가 혈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 대학 약학대학의 파티마 알스볼 교수는 전자담배의 증기가 혈액을 응고시키는 혈소판의 과잉반응을 유발, 혈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쥐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8일 보도했다.


쥐를 전자담배에서 나오는 증기에 하루 두 번씩 5일 동안 노출시킨 결과 혈소판이 지나치게 활성화되면서 혈전이 형성됐다고 알스볼 교수는 밝혔다.


이는 아직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완전히 밝혀지지 않고 있는 전자담배의 또 다른 위험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혈소판은 출혈이 발생했을 때 혈액을 응고시켜 출혈을 멎게 하는 기능을 지니고 있지만, 혈소판의 활동이 지나치면 혈전이 형성될 수 있다.


혈전이 혈관 벽에서 떨어져 나와 혈류를 타고 돌다가 심장이나 뇌혈관을 막으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이 발생한다.


이에 대해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담배통제 연구·교육센터의 닐 베노위츠 박사는 전자담배는 브랜드에 따라 니코틴 가열 장치와 농도 그리고 분해될 때 독성물질이 될 수 있는 첨가 향료가 다르기 때문에 모든 전자담배에 이 결과를 적용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7월 18일 자)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2018/07/19 09:55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19/0200000000AKR20180719045300009.HTML?from=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담뱃갑 '경고그림' 더 커진다…문구 포함 50%→70% 추진
다음글 "걸리면 300만원"…'흡연자 천국' 日도 2020년 금연법 시행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