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궐련형 전자담배 덜 해롭다?…독성물질 '상당 수준'"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궐련형 전자담배 덜 해롭다?…독성물질 '상당 수준'"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8-05-14
출처 연합뉴스

복지부, 담뱃갑에 '암 유발 상징' 경고그림 넣기로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 역시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타르와 같은 독성물질들을 상당 수준 배출하는 등 건강에 해로운 만큼 강력하게 규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아이코스 등에서도 발암물질이 검출되는 점을 고려해 암 유발을 상징하는 경고그림을 부착하기로 했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국내외 연구결과들을 보면, 포름알데히드·벤조피렌 등 각종 발암물질을 포함한 유해물질들이 들어있다.


이런 사실은 아이코스를 만들어 파는 필립모리스의 자체 연구자료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연구자료를 살펴보면 아이코스 담배 연기에 포함된 타르 함량(개비당)은 일반궐련과 큰 차이가 없었다.


또 저명한 의학학술지 미국의사협회지(JAMA)에 실린 분석결과 등 해외의 여러 연구결과를 들여다보면, 궐련형 전자담배는 니코틴과 일산화탄소뿐 아니라 각종 유해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이 중에서 포름알데히드와 아크롤레인, 벤조피렌, 벤즈안트란센, 피렌 등은 발암물질로 분류돼 있다.


특히 아크롤레인과 벤즈안트란센은 생식기 계통에 손상을 일으킬 잠재적 가능성이 있는 등 생식발달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세트알데히드는 알츠하이머 위험인자이며, 프로피온알데히드는 동물실험 결과, 간 손상과 고혈압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이런 유해성을 인정해 "아이코스 같은 가열식 전자담배가 일반 궐련 담배보다 덜 해롭다거나 유해성분이 덜 배출된다는 그 어떤 근거도 없으며, 간접흡연 피해가 줄어든다는 주장 또한 근거가 불충분하다"면서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에 따라 규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국내 학계도 WHO와 같은 입장을 보였다.


아이코스에서 타르, 포름알데히드 등 인체에 위해를 가하는 주요 독성물질들이 상당 수준으로 나오고 있으며, 따라서 궐련형 전자담배도 다른 담배제품과 동일한 수준으로 규제해야 한다는 게 학계의 의견이다. 아울러 담배회사의 마케팅 활동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제재할 필요가 있다고 학계는 강조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의견들을 반영해 오는 12월 23일부터 현재 '흑백 주사기' 그림으로 돼 있는 전자담배의 경고그림을 제품 특성에 맞게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액상형 전자담배(니코틴 용액 사용)의 경우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제작하기로 했다.


특히 궐련형 전자담배는 일반담배처럼 배출물(에어로졸)에서 발암물질(궐련연기에서 배출되는 발암물질)이 여전히 검출되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암 유발을 상징할 수 있는 경고그림으로 넣기로 했다.


shg@yna.co.kr


2018/05/14 11:00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5/14/0200000000AKR20180514041500017.HTML?from=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담뱃갑 흡연경고 그림 커진다…'무광고 포장'도 검토
다음글 아이코스에도 '발암' 사진 부착…담뱃갑 경고그림 전면교체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