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금연법 폐지' 쉽게 생각했나…오스트리아 정부 역풍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금연법 폐지' 쉽게 생각했나…오스트리아 정부 역풍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8-02-22
출처 연합뉴스

반대 청원 봇물…닷새 만에 20만 명 서명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실내 금연법을 폐지한 오스트리아에서 반발 여론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극우 자유당이 금연법 폐지를 연립정부 참여의 조건으로 내걸고 우파 국민당이 이를 수용하면서 시행을 불과 석 달 앞뒀던 금연법은 최근 휴짓조각이 됐다.


유럽 대부분의 나라가 식당과 술집 실내에서 흡연을 금지하고 있지만 오스트리아는 별다른 규제가 없다.

 

국민당과 사회민주당이 참여했던 전 정부는 올해 5월 시행을 목표로 식당, 술집 내 전면 금연법을 제정했으나 작년 10월 총선으로 정권이 바뀌면서 금연법은 없던 일이 됐다.


정치적 거래로 국민 건강과 직결된 법이 폐지되자 의사협회와 암예방협회 등은 16일 온라인 청원에 돌입했다.


10만 명 이상이 청원한 사안은 의회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


금연법 폐지에 반대하는 청원에 서명한 국민 수는 20일(현지시간) 닷새 만에 20만 명을 넘어섰다.


캠페인을 주도한 의사협회 등은 "20일 오전 10시 30분까지 20만6천340명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여론은 들끓고 있지만 정부가 공식적인 언급을 내놓지 않자 의사협회 등은 계속 서명을 받겠다고 덧붙였다.


짧은 기간 서명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오스트리아 내무부와 각 지역의 관공서 홈페이지는 잠시 다운되는 사태가 이어지기도 했다.


금연법 폐지는 극우 자유당 소속인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헤 부총리가 주도했다.


자유당은 최근 나치 관련 스캔들로 물의를 빚은 데 이어 금연법 폐지를 주도한 책임론도 피할 수 없게 됐다.


minor@yna.co.kr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2/21/0200000000AKR20180221168900088.HTML?from=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日, 2020년부터 중대형 음식점 금연 추진…한국보다 6년 늦어
다음글 '금연법 철회' 화난 오스트리아 시민…사흘만에 10만명 서명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