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영국, 담배 구매연령 매년 한살씩 높여…전자담배 권장 검토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국, 담배 구매연령 매년 한살씩 높여…전자담배 권장 검토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2-06-10
출처 연합뉴스

영국, 담배 구매연령 매년 한살씩 높여…전자담배 권장 검토

2030년 사실상 무흡연 사회 전환 목표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이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담배 구매 가능 연령을 매년 한살씩 단계적으로 올려 최종적으로는 완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잉글랜드 흡연율을 5% 미만으로 낮춰 사실상 무흡연 사회로 만든다는 복안이다.


정책 권고에는 금연 보조를 위해 전자담배를 제공하는 내용도 있다.


보고서는 "전자담배가 특효약이거나 위험하지 않은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지만 담배는 훨씬 나쁘다"고 말했다.


더 타임스는 국민보건서비스(NHS)가 흡연자들에게 전자담배를 처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같은 무흡연 사회 전환에 연 1억2천500만파운드(1천964억원) 등을 투입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영국의 흡연 인구는 줄어드는 추세지만 여전히 성인 흡연율이 15%에 달하며 전자담배 흡연율은 8%라고 더 타임스가 전했다.


담배 판매 연령은 2007년에 16세에서 18세로 올라갔으며 현재 18∼21세 흡연율은 19%다.


이에 앞서 지난해 뉴질랜드가 2027년부터 담배 판매 연령을 18세에서 매년 1세씩 올려 2008년 이후 출생한 인구는 아예 살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2/06/09 19:47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20609158000085?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옹진군, 청소년 유해환경 점검·단속 실시
다음글 지역 금연지원센터 성과대회…제주 등 4곳에 복지부장관상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