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기고]금연이 기본인 사회, 더 건강해집니다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기고]금연이 기본인 사회, 더 건강해집니다
작성자 강연수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천지사 과장 작성일 2018-09-20
출처 대경일보

매번 작심삼일로 끝나고 마는 지긋지긋한 ‘금연’최근 사회적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흡연족’은 연일 폭염 날씨에 바깥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도 서러운데 비흡연자들의 싸늘한 눈초리까지 감당해야 할 판이다. 금연이 말처럼 쉽다면 얼마나 좋을까? 


거리에서 앞 사람이 담배연기를 내뿜으면 뒷사람은 속수무책으로 연기를 마실 수밖에 없다. 간접흡연은 1급 발암물질을 내 뿜는 행위로 흡연과 마찬가지로 인체에 악영향을 미친다. 


담배를 피우는 사람도 건강에 해가 된다는 것은 안다. 지인의 경우는 젊었을 때 피우던 습관인 것 같다. 젊어서부터 피우던 담배를 끊어 보려고도 했지만 무의식적 습관적으로 담배를 입에 물게 된다. 물론 담배의 중독성이 강한 것도 있지만 습관적인 흡연 욕구량도 많다. 그래서 매년 금연을 생각하지만 잘되지 않는다고 한다.


[중략]


한 사람의 흡연이 가족과 모두를 간접흡연에 노출시키고 있다. 분리된 공간에서 담배를 피우더라도 담배의 독성 물질은 공기나 가구, 벽에 스며들어 가족에게 나쁜 영향을 미친다.


흡연은 질병, 치료는 금연이라고 한다. 이렇게 담배가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니 금연을 생각해 보는 것도 좋은듯하다. 혼자 금연 결심을 해서 성공하면 좋겠지만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다면 성공 확률도 높아질 것 같다. 공단에서 지원하는 금연치료프로그램 활용해 도전해 보자.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대경일보 승인 2018.08.07 20:41

* 본 게시물은 대경일보의 '[기고금연이 기본인 사회, 더 건강해집니다' 에 실린 글을 발취하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dk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53793" target="_blank";">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남도일보 기고] 운전 중 흡연은 사고의 지름길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