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남도일보 기고] 운전 중 흡연은 사고의 지름길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남도일보 기고] 운전 중 흡연은 사고의 지름길
작성자 허진호 작성일 2018-09-12
출처 남도일보

[중략]

운전 중에 흡연하는 사람이 많이 줄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창밖으로 담뱃재를 털거나 담배꽁초를 버리는 운전자, 정차했다 다시 출발할 때 담배꽁초를 던지는 운전자, 누가 보든 말든 과감히 꽁초를 버리는 운전자, 신호 대기 중 창밖으로 손을 내밀고 비벼서 바람에 날려 버리고 필터만 살며시 떨구는 운전자, 담배꽁초를 자신의 차 지붕에 얹어 놓고 출발하는 운전자 등 흡연 후의 모습도 참으로 다양하다.


누군가 이런 현장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촬영하여 경찰에 신고하면 경범죄처벌법 제3조 1항 16호에 의해 3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중략]


특히, 정체가 심한 도로에서 답답함, 무료함, 졸음을 달래기 위해 흡연하는 운전자들을 쉽게 목격할 수 있는데 담뱃불을 붙이는 과정에서 주의가 산만해지거나, 담뱃재가 옷에 떨어져 순간적으로 집중력을 잃게 되면 자동차는 무방비 상태에서 수 십 미터의 거리를 주행하게 되어 큰 사고가 날 수도 있다.


[중략]

성숙한 운전 문화 정착, 다른 운전자의 안전, 교통사고 예방 등을 위해 사회구성원의 한 사람으로서 운전 중 흡연이 사고의 지름길임을 인식하고 담배꽁초를 창밖으로 절대 버리지 않겠다는 생각을 운전자 모두가 가져주길 기대한다.



* 본 게시물은 남도일보의 '[남도일보 기고] 운전 중 흡연은 사고의 지름길' 에 실린 글을 발취하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namdo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87923#09U0" target="_blank";">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기고]금연이 기본인 사회, 더 건강해집니다
다음글 [데스크 칼럼] 편의점 '담배 천국' 오명 벗으려면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