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기고) 새해맞이 건강다짐,잘 지켜지고 있나요?‘금연’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기고) 새해맞이 건강다짐,잘 지켜지고 있나요?‘금연’
작성자 홍은희 작성일 2018-02-22
출처 아시아뉴스통신

세계적으로 매년 500만 명이 담배 때문에 사망하며, 우리나라에도 매년 4만 7천명이 담배로 인해 사망하고 있다. 대부분의 흡연자가 금연을 도전하지만 유지가 어려워 실패하곤 한다.


담배 없이 사는 새로운 습관을 만들어야하는데, 이는 3개월간 금연 약을 먹으며 약 1년간 지속적인 관리가 요해진다.

  

▶직접흡연과 간접흡연의 영향


암의 30%의 원인인 흡연은 크게 타르로 인한 전신의 발암 유발과 니코틴에 의한 혈관질환을 야기 시킨다. 특히 기관지, 폐, 후두암 등 연기에 직접 노출되는 기관은 90%가 담배로 인해 발생하며, 혈관질환의 발병률도 2.5~3배가량 높인다.


담배연기의 주류연은 흡연자가 들이마신 후 내뿜는 연기이고, 부류연은 담배의 끝에서 나오는 연기를 말한다. 간접흡연은 부류연 85%, 주류연 15%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류연은 주류연보다 더 미세하여 폐의 깊숙이 들어가 침착될 수 있다.


그리하여 간접흡연 역시 흡연자와 마찬가지로 모든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흡연자의 몸과 옷에서 나는 담배냄새인 ‘3차 흡연’또한 해롭다고 밝혀졌다.

[중략]


금연 후 변화


금연을 하면 혈중산소농도가 가장 먼저 올라가서 혈액순환이 좋아지며, 혈관질환 예방효과가 비교적 빨리 나타난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타르를 배설하는 능력이 저하되기 때문에 젊은 나이에 끊는 것이 중요하다.

  

[중략]





* 본 게시물은 아시아뉴스통신의 '(기고) 새해맞이 건강다짐,잘 지켜지고 있나요?‘금연’'에 실린 글을 발취하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279736&thread=04r02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건강칼럼/ 기침이 자꾸 멎지 않는 흡연자, 혹시 나도 폐기종?
다음글 [건강 나침반] 술·담배 어떻게 끊을 수 있을까?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