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담배회사와 국제행사 후원 협약 스위스 장관 여론 뭇매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담배회사와 국제행사 후원 협약 스위스 장관 여론 뭇매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9-07-29
출처 연합뉴스

의사 출신 외교장관, 두바이 엑스포 비용 절감하려 담배회사와 협약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대규모 국제 행사에서 비용 절감을 위해 다국적 담배 회사와 후원 계약을 한 스위스 외교부 장관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그나치오 카시스 스위스 외교부 장관은 2020년 두바이 엑스포 참여 기금 조성을 위해 말보로 등 담배를 생산하는 다국적 담배 기업 필립 모리스와 180만 스위스프랑(21억4천만원)의 후원 계약을 했다.


각국에 담배 광고 제재를 권고해왔던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계약 건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스위스 공중 보건대학은 카시스 장관에게 이달 24일 보낸 공개서한에서 담배 회사의 돈을 받는 것은 보건 과학의 윤리 원칙과 모순된다고 말했다.


세 쪽 분량의 서한에서 대학 측은 "담배 산업은 수십년간 대중을 속이며 흡연과 간접흡연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 또 흡연에 대해 과학이 결론 내리지 못한 것처럼 사람들이 믿도록 많은 투자를 해왔다"며 자금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스위스 외교부는 이번 논란의 배경과 관련해 2020년 두바이 엑스포에서 예산 절감을 위해 비용의 50%를 민간 후원으로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사 출신인 카시스 장관은 스위스 공중보건협회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스위스 외교부 대변인은 "장관이 업체와 논란이 된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며 "여러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지만, 결론이 날 때까지 얼마나 걸릴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스위스에는 '큐브'라고 이름 붙은 필립 모리스의 연구개발 센터가 있다. 전 세계에 있는 이 회사 연구개발 센터 중 규모가 가장 크고 300여명의 과학자가 일하고 있다.


필립모리스 대변인은 후원 계약이 스위스에서 이룬 과학과 혁신을 조명할 기회가 될 것으로 봤다면서 두바이 엑스포를 위한 계획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WHO는 국제박람회(BIE) 측과 2011년 맺은 양해각서(MOU)에서 담배 제품을 통한 후원이나 담배 광고, 판매 등을 금지하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 건이 이런 MOU를 위배한 것이라고 말했다.


minor@yna.co.kr


2019/07/26 18:04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0726152700088?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내년 12월부터 흡연 경고그림 더 커진다…담뱃갑의 50%→75%
다음글 '상담부터 치료까지' 국내 금연지원서비스, WHO 우수사례 인정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