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담배 피우거나 당뇨병 있는 중년여성, 근육 감소 주의"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담배 피우거나 당뇨병 있는 중년여성, 근육 감소 주의"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9-06-13
출처 연합뉴스

서울성모병원, 여성 881명 분석…"금연·혈당조절 필요"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흡연과 당뇨병이 중년여성의 근육량 감소를 앞당기는 요인이라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최창진 교수팀은 2010~2017년 3차 의료기관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만40세 이상 여성 881명의 6년간 후향적 코호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그 결과 나이와 체질량지수, 운동, 섭취 열량, 음주, 폐경 유무 등의 근육량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통제한 후에도 흡연과 당뇨병은 근육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흡연 중인 여성은 과거 흡연 또는 비흡연 여성보다 근육량 감소 가속 위험이 3.53배 높았다.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당뇨병이 없는 여성보다 근육량 감소 가속 위험이 2.92배 높았다.


최 교수는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흡연은 근육의 분해과정을 촉진한다는 연구가 있다"며 "당뇨병 역시 동반되는 만성 염증이나 인슐린 저항성이 근육 감소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은 남성보다 근육량이 적을 뿐 아니라 폐경 후에는 근육량 감소가 가속화된다"며 "금연하고 혈당조절을 잘하는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여성의 건강한 노후를 준비하는 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여성건강'(JOURNAL OF WOMEN'S HEALTH) 5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2019/06/11 10:18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0611054000017?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국적 담배회사 '규제 무력화' 소송에 전략적 연대로 맞서야"
다음글 '연트럴파크서 담배 피우면 10만원' 서울시, 21일까지 특별 단속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