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WHO "담배, 환경에도 악영향…비윤리적 생산품"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WHO "담배, 환경에도 악영향…비윤리적 생산품"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8-10-04
출처 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2일(현지시간) 담배산업이 산림을 황폐하게 하고 수자원 고갈, 토양 산성화 등을 유발하는 등 환경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이날 펴낸 보고서에서 담배산업이 생태계에 남기는 흔적이 전 세계적으로 비슷한 추세에 있다면서, 매년 생산되는 6조 개비의 담배가 곡물 대량 재배보다 지구에 더 나쁜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보고서 저자 중 한 명인 니콜라스 홉킨스 박사는 "담배산업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한다면 담배는 비윤리적 생산품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담배산업이 매년 220억t의 물을 소비하며 전 세계에서 연간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의 0.2%에 이르는 8천400만t의 이산화탄소를 대기 중에 방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곡물과 비교했을 때 투입 대비 산출량을 고려하면 담배 재배는 매우 효율이 낮은 산업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짐바브웨의 경우 1㏊의 농지에서 감자는 19t이 생산되는 반면 담배는 1t만 생산되고 있었다.


전문가들은 한 사람이 50년 동안 매일 20개비 담배 한 갑을 피운다면 물 140만 ℓ를 고갈시키는 셈이라고 분석했다.


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사무국장인 베라 루이자 다 코스타 에 실바는 "산림 황폐화, 살충제 사용으로 인한 수질 오염, 담배꽁초 등 담배는 생산과 소비의 전 사이클에서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는 전날 제네바에서 개막한 FCTC 회의에 맞춰 공개됐다. FCTC는 무분별한 담배 유통을 막고 흡연을 통제하기 위해 2003년 채택된 국제협약으로 181개국이 서명해 2005년 발효됐다.


minor@yna.co.kr


018/10/03 02:34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10/03/0200000000AKR20181003003300088.HTML?from=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짐칸 가방 속 전자담배 발화…터키 항공기 비상착륙"
다음글 대법 "전자담배용 니코틴용액도 담배…무허가 제조 처벌"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