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흡연자 싱가포르여행 '비상'…전자담배 소지만해도 벌금 163만원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흡연자 싱가포르여행 '비상'…전자담배 소지만해도 벌금 163만원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8-01-30
출처 연합뉴스

내달부터 전자담배 전면 금지…소지 이외에 사용·구매에도 벌금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싱가포르가 내달부터 전자담배의 소지 및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해 여행객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27일 채널뉴스아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성명을 통해 작년 11월 개정된 담배 광고 및 판매규제 관련 법이 내달 1일 발효한다고 밝혔다.


개정된 법률은 전자담배와 물담배, 씹는 담배 등 담배 유사제품을 구매하거나 소지, 사용하는 행위를 완전히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싱가포르 보건부 당국자는 "이를 위반하다 적발되면 최고 2천 싱가포르 달러(약 163만원)의 벌금을 물 수 있다"면서 "금지된 담배 제품을 소지하고 있다면 즉각 버리길 권한다"고 말했다.


기존 법률은 담배 유사제품을 수입·판매·유통할 경우에만 최장 6개월의 징역 또는 최고 1만 싱가포르 달러(약 815만원)의 벌금을 부과했었다.


이와 더불어 싱가포르는 현재 18세 이상인 흡연 가능 연령을 2021년까지 21세 이상으로 단계적으로 높이기로 했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젊은 세대의 흡연을 줄이고, 신종 담배와 담배 유사제품이 미칠 수 있는 피해로부터 우리 국민을 더 잘 보호하기 위한 조처"라고 설명했다.


hwangch@yna.co.kr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1/27/0200000000AKR20180127024000104.HTML?from=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스웨덴, 식당 밖·플랫폼·운동장에서도 금연 추진
다음글 FDA 자문위 "전자담배 인체 건강에 덜 해로운 증거 없다"(종합)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